'이터널스' 오프닝 29만 1위…올해 마블영화 신기록[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4 08:04

조연경 기자
마블 페이즈 4의 새로운 세계관을 열었다. 
 
영화 '이터널스(클로이 자오 감독)'가 개봉 첫 날 29만 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 2021년 마블 개봉작 중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다. 
 
영화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터널스'는 개봉 첫날이었던 3일 29만6042명을 끌어모아 누적관객수 29만7627명을 기록했다. 
 
이는 같은 마블 스튜디오 제작 '블랙 위도우' 오프닝 19만6233명을 비롯해 최근 개봉한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 20만3254명을 훌쩍 뛰어 넘는 수치다. 
 
'이터널스'는 마블 페이즈 4의 새로운 세계관을 여는 작품으로 향후 마블이 추구하는 다양성과 비전을 응축한 작품. 한층 더 깊어진 서사와 메시지뿐만 아니라, 마블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압도적 스케일과 경이로운 비주얼로 관심을 높였다. 
 
특히 '이터널스'는 개봉 이틀 째인 4일 오전 6시52분 기준 예매관객수 31만 이상, 예매율 84.1%를 기록하는 등 식지 않는 예매율을 보이고 있다. 개봉 첫 주 주말 스코어가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극장은 오랜만에 활기를 띌 전망이다.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