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만 로맨스' 오나라 "성유빈, 최근 함께한 아들 중 가장 독특"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4 17:18

박상우 기자
배우 오나라가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장르만 로맨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다. 오는 11월 17일 개봉. 〈사진제공=NEW〉

배우 오나라가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장르만 로맨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다. 오는 11월 17일 개봉. 〈사진제공=NEW〉

 
오나라가 모자(母子) 호흡을 맞춘 성유빈과의 케미에 대해 이야기했다.
 
오나라는 4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장르만 로맨스(조은지 감독)' 언론시사회에서 "최근에 다양한 아들과 연기했다. 그중에 성유빈 아들이 가장 독특하고 재밌는 친구였다"고 말했다.
 
이어 "성유빈은 사춘기가 고3에 뒤늦게 찾아와서 어려움을 겪는 캐릭터를 맡았다. 너무 잘 표현하더라. 내가 따로 더 할 게 없었다. 덕분에 삐그덕거리고, 티격태격하는 모자케미가 잘 나온 것 같다. 난 그냥 성유빈의 연기에 리액션만 해 주면 됐다"고 칭찬했다. 
 
'장르만 로맨스'는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 영화다. 류승룡은 극중 베스트셀러 작가 현, 오나라는 그의 전 부인 미애로 열연했다. 이 외에도 김희원, 성유빈, 이유영, 무진성 등이 출연한다. 배우 겸 다양한 단편영화를 연출해 온 조은지 감독의 첫 장편 상업영화다. 17일 개봉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