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K-콘텐트' 이미경 아웃바운드, 이재현 인바운드 전환점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5 07:02

김두용 기자

CJ라이브시티 아레나 건립 새로운 'K-콘텐트 허브' 전략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2023년까지 중기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CJ그룹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2023년까지 중기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CJ그룹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최근 미래 혁신을 위해 4대 성장 엔진을 발표하며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특히 CJ는 그동안 해외에서 한류를 적극적으로 알리며 전파했지만 이제 K-팝 전용 공연장 설립을 기점으로 국내로 끌어들이는 전환점 마련을 꾀하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경기 고양에 착공한 CJ라이브시티 아레나는 새로운 ‘K-콘텐트 허브’가 될 전망이다. 국내 최대 K-팝 전용 공연장이 될 아레나는 CJ ENM의 자회사 CJ라이브시티가 맡고 있다. 10만평 부지에 실내 2만석과 야외 4만명 수용 공간을 연계한 초대형 음악 공연장은 2024년 완공될 계획이다.  
 
국내에는 1만명 이상 규모의 K-팝 전용 공연장이 없었다. 그래서 유명 가수들의 빅 콘서트는 축구장이나 실내체육관 등에서 열려야 했다. 해외 투어를 자주 다니는 방탄소년단 등 K-팝 가수들은 정작 국내에서는 전용 공연장이 마땅치 않아 불편함이 없지 않았다.
 
그동안 CJ의 한류 전파는 이미경 CJ 부회장이 주로 맡았다. CJ의 글로벌 문화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이미경 부회장은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의 프로듀서로 널리 알려져 있다. CJ는 로스앤젤레스(LA)와 뉴욕에서 케이콘(KCON)을 주최해 K-팝을 알렸는데, 이 역시 이 부회장이 주도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가 선정하는 세계 엔터테인먼트 업계 리더 500인에 처음으로 봉준호 감독 등과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해외로 나가 한류를 알리는 아웃바운드(Out-bound) 경향의 방식을 주로 활용했다. 하지만 신형관 CJ라이브시티 대표는 “세계인이 방한해 우리 콘텐트를 즐기는 인바운드(In-bound) 한류 역사를 새롭게 써 내려 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미경 CJ 부회장

이미경 CJ 부회장

이재현 회장의 문화 인바운드의 새로운 출발점이 CJ라이브시티가 될 전망이다. 365일 불이 꺼지지 않는 도시이자 세계 한류 팬이 찾는 신한류의 구심점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CJ가 6년 동안 공을 들이며 아레나 건립을 따낸 분명한 이유이기도 하다.  
 
CJ라이브시티에는 아레나 외에 체험형 스튜디오·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으로 구성된 테마파크, 콘텐트 비즈니스 타운, 상업·숙박시설, 친환경 생태 공간 등도 들어선다. 메타버스(확장 가상세계)를 활용한 '버추얼 라이브시티'(Virtual LiveCity)로 구현돼 세계인이 시공간을 뛰어넘어 K-콘텐트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될 전망이다.  
 
이 회장은 3일 11년 만에 임직원들에게 중기 비전을 발표하면서 2023년까지 10조원 투자를 약속했다. 그는 “CJ 각 계열사는 컬처와 플랫폼을 중심으로 기존 사업의 글로벌 및 디지털 분야 확장을 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J라이브시티 아레나야말로 컬처와 플랫폼 결합의 결정체가 될 수 있다.  
 
이 회장은 이날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과감한 의사결정에 주저하는 등 미래 대비에 부진했다”며 ‘성장 정체’를 인정하고 변화와 혁신을 통한 제3의 도약 필요성을 언급했다. 특히 문화 분야에서 ‘지배자’를 자부하며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CJ라이브시티는 인바운드 방식으로 K콘텐트를 확대, 생산할 수 있는 중요한 돌파구가 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CJ가 그동안 부단한 공을 들인 만큼 CJ라이브시티가 완성되면 문화 사업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