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황제' 조던·'골프황제' 우즈, 역대 스포츠스타 수입 1·2위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5 10:37

배영은 기자
마이클 조던. [게티 이미지]

마이클 조던. [게티 이미지]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8)과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이상 미국)가 역대 스포츠 스타 중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스포츠 비즈니스 관련 전문 매체 스포르티코가 5일(한국시간) 발표한 역대 스포츠 스타 수입 순위에 따르면, 조던은 총 20억5000만 달러(약 2조4323억원)를 벌어 전체 1위에 올랐다. 우즈는 16억6000만 달러의 수입을 올려 그 뒤를 이었다.  
 
스포르티코는 급여, 상금, 보너스, 후원 계약, 출연 및 초청료, 책이나 기념품 판매 금액 등을 포함해 이 순위를 집계했다.  
 
축구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11억2000만 달러로 3위, 권투 선수 플로이드 메이웨더(미국)가 10억8000만 달러로 4위다. 그 뒤로는 농구 선수 르브론 제임스(미국)와 축구 선수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나란히 10억8000만 달러로 공동 5위에 올랐다.
 
아시아 국적 선수로는 매니 파키아오(필리핀)가 6억3000만 달러로 18위, 여자 선수는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4억8000만 달러로 40위 안에 든 것이 가장 높은 순위다.
 
스포르티코는 또 서로 다른 시대에 활약한 선수들의 수입을 동일선상에 놓고 비교하기 위해 올해 6월 기준으로 금액 가치를 조정한 순위도 발표했다. 이 순위에서도 조던은 26억2000만 달러, 우즈는 21억 달러를 기록해 역시 1위와 2위를 지켰다.  
 
다만 3~4위는 골프의 아널드 파머와 잭 니클라우스(이상 미국) 등 은퇴한 옛 선수들의 이름으로 바뀌었다. 파머가 15억 달러로 3위, 니클라우스가 13억8000만 달러로 4위에 각각 올라 호날두는 5위(12억4000만 달러)로 밀려났다. 
 
배영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