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공방' 이지훈, 재차 심경 고백 "당당하면 소신껏 하라" [전문]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7 17:33

박상우 기자
배우 이지훈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욕망’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1.05.20/

배우 이지훈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욕망’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1.05.20/

 
뜻밖의 갑질논란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배우 이지훈이 다시 한번 좋지 않은 심경을 드러냈다.
 
7일 이지훈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앞 뒤 없는 당신들의 거짓말을 들어도 나는 예쁜 것만 보렵니다. 뭐가 무서워서 자꾸 본인들 일에 내 의견을 바라나. 당당하시면 소신껏 하라'며 자신을 둘러싼 '갑질 논란'에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어 이지훈은 '나를 방패막이 삼아 해결하려 하지 말라. 딱 한 번만 더 솔직한 나를 보여주고 나는 이제 그만 신경쓰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지훈은 IHQ 새 드라마 '스폰서' 촬영 중 현장에 동반한 친구가 FD 스태프와 마찰을 빚어 구설에 올랐다. 이에 이지훈 소속사 썸엔터테인먼트는 "현장에서 배우의 지인과 스태프의 마찰이 있었던 일은 사실"이라며 "이지훈이 당일 사과를 바로 시도했으나 원만히 이루어지지 않아 안타깝다"고 입장을 밝혔다.
 
해당 논란이 가시기도 전에 이지훈이 출연 분량이 적다고 불만을 표시해 작가를 비롯한 스태프가 절반 이상 교체됐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스폰서' 측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고, 이지훈 또한 자신의 SNS를 통해 '내가 뭐라고 감히 작가님을 교체해 달라고 하겠나. 나는 갑질할 배포가 없는 사람'이라고 해명했다.
 


다음은 이지훈 글 전문
앞뒤없는 당신들의 거짓말을 들어도 나는 이쁜것만 보렵니다.
뭐가 무서우셔서 자꾸 본인들 일에 제 의견을 바라세요. 당당하시면 소신껏 하세요. 저를 방패막이 삼아서 해결하려 하시지 말고요.
딱 한번만 더 솔직한 나를 보여주고 저는 이제 그만 신경쓰겠습니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