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동생 마약 혐의 알려져도 마이웨이 신곡 발표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8 17:46

황지영 기자
박유천

박유천

가수 박유천이 주변을 의식하지 않는 마이웨이 행보로 팬들의 지갑을 열게 했다.
 
박유천은 지난 5일 새 앨범 ‘다 카포’(Da Capo)을 발매했다. 지난해 11월 발매한 미니앨범 ‘리:마인드’(RE:mind) 이후 1년 만이다. 그는 음악사이트에 "처음부터 다시 ‘다 카포’, 노래의 맨 앞으로 돌아가 더욱 깊고 성숙한 소리로 곡을 마무리하듯 우리는 때로 새로운 시작을 통해 삶의 한 챕터를 완성해야 한다. 오래 기다려준 고마운 사람들, 새로이 만난 좋은 사람들, 그들과 함께 나눈 감정의 흐름을 손수 쓴 가사에 담아보았다"고 음반 소개글을 적었다.
 
그가 노래를 내기 이틀 전인 지난 3일엔 동생이자 배우 박유환의 마약 혐의가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박유환은 지난해 12월 태국 방콕의 한 음식점에서 한국인 2명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입건됐다. 수사를 받는 와중에도 개인 방송을 진행하는 등 자숙 없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2019년 박유천이 마약 혐의로 구속됐을 때에도 "형을 지지해줘서 고맙다. 형을 믿는 건 변함이 없다"는 방송을 하기도 했다.
 
박유천 본인 또한 각종 의혹을 받고 있다. 일본 기획사와의 이중계약, 팬 성추문, 원정도박 등 소속사 라씨엘로와의 갈등 속에 폭로전까지 각종 구설에 휘말려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