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 지한, "내 몸엔 피 아닌 초콜릿이 흘러" 초콜릿 감별사 등극?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9 09:02



위클리의 이수진, 먼데이, 지한, 박소은, 이재희가 ‘아돌라스쿨-홈커밍데이’에서 놀라운 개인기를 뽐내, 준케이와 이기광을 소름돋게 만든다.
 
위클리 멤버들은 10일(수) 오후 5시 방송하는 U+아이돌Live ‘아돌라스쿨-홈커밍데이’에 출연해, 고정 멤버인 준케이, 이기광의 기숙사에 방문한다. 이날 연합 동아리 승인을 받기 위해 기숙사를 찾아온 위클리는 ‘자기자랑’ 시간을 맞아 각자 준비해온 비장의 개인기를 선보인다.
 
우선 리더 수진은 “동아리의 춤선을 담당하고 있다”며 “두 선배님들을 위한 커버댄스를 준비했다”고 밝힌다. 이어 2PM의 ‘해야 해’와 하이라이트의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안무를 완벽하게 커버해 준케이와 이기광의 기립 박수를 유발한다. 나아가 단체로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안무를 함께 추면서 분위기를 한껏 띄운다.
 
먼데이는 “구기 종목을 좋아한다”며 “과거 배구부 주장이었다”고 깜짝 고백한다. 뒤이어 미니 볼링과 포켓볼 실력을 발휘해 남다른 운동 신경을 과시한다. 박소은은 “위클리의 공식 화가”라며 준케이와 이기광을 모델로 한 캐릭터를 그려준다. 이기광은 박소은의 그림에 “디테일이 살아있다. 너무 마음에 든다. 이 그림 가져가야겠다”며 ‘엄지 척’을 한다.
 
그런가 하면 지한은 “제 몸은 피가 아닌 초콜릿이 흐른다”고 고백한 뒤, 초콜릿과 초코우유 브랜드 맞히기 도전에 나선다. 온갖 종류의 초콜릿과 세가지 초코우유가 전시된 가운데, 지한은 시각, 후각, 미각을 이용해 신중하게 정답을 외친다. 신들린 ‘초콜릿 감별사’ 면모에 이기광은 “소름 돋는다. ‘세상에 이런 일이’에 나가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감탄한다. 위클리의 독특하면서도 놀라운 개인기는 10일 오후 5시 ‘아돌라스쿨-홈커밍데이’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U+아이돌Live의 오리지널 콘텐츠인 ‘아돌라스쿨-홈커밍데이’는 격주에 한 번씩 아이돌 스타가 ‘아돌라스쿨 기숙사’에 출연해 먹방, 토크, 개인기 등을 선보이는 라이브 웹예능이다. 라이브 방송 후에는 이를 재편집한 영상들이 일주일 뒤에 업로드 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사진 제공=U+아이돌Live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