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로 간다’ 김성령 배해선 백현진 이학주 열연으로 시청률 1위 간다[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9 13:11

강혜준 기자
사진=웨이브 제공

사진=웨이브 제공

믿고 보는 명품 배우들이 정치 블랙코미디 드라마로 찾아온다.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청와대로 간다’)는 12일 전편이 공개된다. 작품 공개에 앞서 9일 청와대 브리핑 콘셉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캐릭터에 동화된 모습으로 현장에 등장했다.
사진=웨이브 제공

사진=웨이브 제공

김성령은 “사실 포인트는 없다. 드라마 내내 공직자의 반듯한 슈트를 입는다. 제작발표회에서도 역시 슈트를 입었고, 제작발표회니깐 귀걸이도 하고 앞머리도 내렸다”고 미소 지었다. 배해선은 김성령을 향해 “대한민국에서 가장 슈트가 잘 어울리는 배우다”고 칭찬했다.  
 
김성령은 극 중 전 사격 국가대표 출신으로 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정은 역을 맡았다. 김성령은 “윤성호 감독이 나를 이 작품에 선택해줬다. 윤성호 감독과 함께한 첫 작품 ‘할 수 있는 자가 구하라’가 연기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됐다. ‘청와대를 간다’가 다시 한번 연기 인생에 활력소가 될 것 같았다”고 전했다. 
사진=웨이브 제공

사진=웨이브 제공

배해선은 카멜레온 같은 역할을 예고했다. 차정원이란 인물에 대해 “자기 표현에 능숙한 사람이다. 원한다면 어떻게든 상대방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 수 있는 인물이다. 장소에 따라 굉장히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카멜레온 같은 역할이다”고 표현했다.
 
백현진은 연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백현진은 “작품을 선택하고 촬영하는 과정 그리고 현재도 정치 블랙 코미디라는 생각은 크게 생각을 안 했다. 윤성호 감독의 작품들을 재미있게 보는 사람 중 한명으로서 윤성호의 시리즈물이 궁금했다”고 전했다.
 
이학주는 “정치물이 보기에는 재미있지만 연기는 어려울 것 같아 고민했다. 블랙코미디도 해본 적이 없어 내가 잘할 수 있을지 의심도 됐다. 아는 지인이 윤성호 감독이 정치에 관심이 많고, 전문이라고 이야기해줬다. 시키는 대로 하면 재미있게 나올 거라 해서 고민 안 하고 함께하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웨이브 제공

사진=웨이브 제공

김성령은 극 중 대립 구도를 겪는 이정은과 차정원의 차이점으로 “이정은은 곰 같은 여우, 차정원은 여우 같은 곰이다”고 비유했다. 배해선은 “작품을 끝까지 본 뒤 어떤 인물이 칼을 쥐고 있는지 확인해 봤으면 좋겠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김성령은 “배해선 배우가 맡은 차정원 역할이 너무 좋았다. 대사를 잘 써주셨다”고 덧붙였다.  

윤성호 감독은 작품의 강점으로 살아있는 캐릭터를 언급했다. 윤성호 감독은 “두 번 봤으면 한다. 장관님이 연기를 하면 다른 측근 캐릭터들도 다 뭔가를 한다. 보통 한 인물이 무언가를 하면 기다리는데 말이다. 산만해지지 않는 선에서 뭔가를 하는 그것이 바로 포인트다”고 말했다.
 
윤성호 감독은 올해 방송계를 휩쓴 여성 서사를 언급했다. “올 한 해 작품을 찍고 편집하느라 힘든 걸 버티게 해준 게 ‘골 때리는 그녀’와 ‘스트릿 우먼 파이터’였다. 촬영과 편집하며 두 작품으로 버텼는데, ‘청와대로 간다’가 이를 잇는 세 번째 여성 서사가 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청와대로 간다’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임명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셀럽 이정은(김성령 분)이 남편인 정치평론가 김성남(백현진 분)의 납치 사건을 맞닥뜨리며 동분서주하는 1주일간을 배경으로, 웃프고 리얼한 현실 풍자를 펼치는 정치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강혜준 기자 kang.hyej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