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확진판정 전날 이지훈 결혼식서 축가…연예계 비상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0 08:19

가수 임창정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CGV 영등포에서 열린 정규 17집 `별거 없던 그 하루로`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새 앨범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수 임창정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CGV 영등포에서 열린 정규 17집 `별거 없던 그 하루로`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새 앨범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수 임창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날 이지훈·아야네 부부 결혼식에서 축가를 부른 사실이 전해졌다.

임창정은 지난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한 웨딩홀에서 진행된 이지훈과 일본인 아내 아야네의 결혼식에 참석해 축가를 불렀다.

결혼식은 가족과 지인들만 참석해 비공개로 치러졌지만, 해당 자리에 함께한 연예인들의 소셜 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현장 영상과 사진이 일부 공개되기도 했다. 이날 임창정 외에도 가수 아이유와 뮤지컬 배우 카이, 손준호 등도 축가를 열창했고, 배우 정태우, 방송인 홍석천 등은 결혼을 축하하며 인증샷을 남겼다.

하지만 다음 날인 9일 임창정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이 전해지면서 연예계에는 비상이 걸렸다. 다행히 임창정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축가를 불렀지만, 밀폐된 공간인 웨딩홀 특성상 임창정과 함께 있었던 사람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임창정은 9일 오후 8시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그는 지난 1일 정규 17집 ‘별거 없던 그 하루로’를 발매하며 컴백했으나 이번 확진으로 일정에 차질을 빚게 됐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