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Dr. 브레인' 박희순 "유해진 김지운 감독, 많이 소통하며 작업"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0 14:48

박정선 기자
 
 
박희순

박희순

 
애플TV+ 'Dr. 브레인'의 배우 박희순과 이유영이 김지운 감독과의 호흡에 관해 이야기했다.  
 
박희순은 10일 오후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김지운 감독님과는 '밀정' 때 특별출연으로 잠시 호흡을 맞춰봤다. 언제 또 제의를 주시나 기다렸다"며 "이전보다 조금 더 유해지신 느낌이다. 조금 더 편해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과묵한 면이 많이 있으셨는데, 이제는 조금 더 유해진 덕분에 작품이나 캐릭터에 관해 더 많이 소통할 수 있었다. 디렉션이 세밀해 그 부분에 맞춰가다보니 조금 더 새로운 표현법이 나오는 것 같다. 일상적인 드라마가 아니기 때문에, 비현실성이 공존하는 작품이었기 때문에, 서로간의 소통이 굉장히 중요했다. 시행착오도 몇번 겪기도 하면서, 적립해나가는 과정이 흥미롭고 재미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유영은 "감독님을 예전에 오디션에서 처음 뵀다. 감독님이 사랑스러운 역할을 잘 어울리겠다고 해주셨다. 이런 역할에 불러주셔서 처음엔 아이러니했다.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봐주신 것 같은데, 섬뜩한 연기도 해야 하는 인물로 불러주셨다"면서 "폭넓은 연기를 여러 상황에 놓인 인물이다. 행복하거나 슬프거나 다양한 장면이 있었다. 짧지만 강렬했다. 감독님의 아이디어들이 실험적이면서도 재미있었다. 처음엔 감독님이 많이 어려웠는데, 한마디씩 농담도 해주시고 갈수록 대화도 많이 나눴다"고 답했다.  
 
지난 4일 공개된 'Dr. 브레인'은 홍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SF 스릴러 시리즈로, 천재 뇌 과학자가 죽은 사람의 뇌에 접속하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다. 애플TV+가 처음 내놓은 한국 오리지널 콘텐트. '장화, 홍련'·'악마를 보았다'·'달콤한 인생'·'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밀정'을 통해 장르 영화의 대가로 불리는 김지운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다.  
 
'기생충'으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이선균이 주인공인 타인의 감정에 공감하지 못하는 천재 뇌 과학자 고세원을 연기한다. 이유영은 고세원의 아내 역할을 맡았고, 박희순은 미스터리한 조사원 이강무 역으로 분했다. 형사 최수석을 연기하는 서지혜·세원의 조력자이자 동료 홍남일 역의 이재원 등이 호흡을 맞췄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애플TV+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