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회 영평상] 공승연 신인여우상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0 19:25

박상우 기자
 
 
배우 공승연이 영평상 신인여우상을 받았다.
 
10일 오후 서울 중구 KG하모니홀에서 개최된 제41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영평상) 시상식에서 공승연은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홍성은 감독)'을 통해 신인여우상의 영광을 안았다. 
 
스케줄로 인해 시상식에 직접 참석하지 못한 공승연은 영상 소감으로 대신하며 "드라마 막바지 촬영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 관계자분들 그리고 참석하신 선배님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혼자 사는 사람들' 때문에 좋은 일들이 많이 일어났다. 감독님도 모든 게 처음인 만큼 걱정이 많으셨는데, 저를 끝까지 믿고 영화를 잘 찍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감독님을 만난 건 내 인생의 가장 큰 행운이지 않나 싶다. 앞으로도 좋은 영화 함께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진심을 표했다.  
 
또 "좋은 상 주신 영평상에게는 더욱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 앞으로 정말 좋은 배우가 되겠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