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 시청률 15%"…'옷소매', 이준호·이세영 사극 케미 통할까(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1 15:10

박정선 기자
 
배우 강훈(왼쪽부터), 이준호, 이덕화, 이세영, 박지영, 장희진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금토극 '옷소매 붉은 끝동' 제작발표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로 이준호와 이세영이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를 맡아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12일 첫 방송. 〈사진=M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1.11/

배우 강훈(왼쪽부터), 이준호, 이덕화, 이세영, 박지영, 장희진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금토극 '옷소매 붉은 끝동' 제작발표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로 이준호와 이세영이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를 맡아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12일 첫 방송. 〈사진=M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1.11/

 
 
 
배우 이준호와 이세영이 MBC 금토극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새로운 사극 멜로를 선보인다.  
 
11일 오후 '옷소매 붉은 끝동'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이야기를 그린 애절한 궁중 로맨스 드라마다. '왕은 궁녀를 사랑했지만 궁녀도 왕을 사랑했을까?'라는 궁금증에서 비롯된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이준호가 주인공 이산으로 분하고, 이세영이 궁녀 성덕임을 연기한다. 강훈, 이덕화, 박지영, 장희진, 장혜진, 조희봉, 서효림, 강말금, 오대환, 이민지, 하율리, 이은샘 등이 출연한다.  
배우 이준호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금토극 '옷소매 붉은 끝동' 제작발표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로 이준호와 이세영이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를 맡아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12일 첫 방송. 〈사진=M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1.11/

배우 이준호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금토극 '옷소매 붉은 끝동' 제작발표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로 이준호와 이세영이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를 맡아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12일 첫 방송. 〈사진=M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1.11/

 
여러 사극에서 정조 이산은 여러 차례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덕분에 시청자에게 익숙하고, 또 인기가 높은 역사 속 인물 중 하나로 꼽힌다. 이산 역을 맡은 이준호는 그만의 이산을 만들기 위해 많은 고민과 노력의 과정을 거쳤다고 이야기했다.
 
이준호는 "실존 인물이고, 많은 사랑을 받은 분이라 연기하기 부담이 된다. 그 가운데 제 색깔을 표현하려고 했다"면서 "젓가락질을 바꾼다거나 그런 세세한 노력을 했다. 작은 것부터 조금씩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산이라는 인물의 내면을 들여다볼 순 없으니까, 대본에서는 그걸 표현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다. 어떤 사람인지 보여줄 수 있는 게 많아 보였다"고 했다. 또한, "(다른 작품과 비교해), 세손 시절의 모습을 더 길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면서 "여러 책을 봤다.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일을 하는 것에 있어서의 엄격함이 있더라. 나도 그런 부분이 없지 않아 있다. 닮은 부분을 많이 찾으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여주인공 이세영은 '대장금'(2004)을 시작으로 '왕이 된 남자'(2019)까지 여러 사극을 성공적으로 이끌며 '사극 불패'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이뿐 아니다. 소설 '옷소매 붉은 끝동'이 드라마로 만들어진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 사이에서 가상 캐스팅 1순위로 꼽혀오기도 했다. 또한, 포스터와 예고편 등에서 공개된 모습을 통해 '인간 수묵담채화'라는 극찬을 받아 본편을 향한 기대를 고조시켰다.  
배우 이세영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금토극 '옷소매 붉은 끝동' 제작발표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로 이준호와 이세영이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를 맡아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12일 첫 방송. 〈사진=M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1.11/

배우 이세영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금토극 '옷소매 붉은 끝동' 제작발표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로 이준호와 이세영이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를 맡아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12일 첫 방송. 〈사진=M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1.11/

 
"중전 같은 경우엔 화려하고 돋보이는데, 나인이기 때문에 수수하고 맑은 이미지가 있어서 담채화라고 포장을 해주신 것 같다"는 이세영은 "성덕임은 조선시대에 궁녀로 살아가며 자신이 선택할 수 있는 게 많이 없었을 텐데, 그와중에도 자신이 살고픈 삶을 살고자 끝까지 노력한 사람이다. 원작을 보면서도 '왕은 사랑을 했는데 이 궁녀는 왜 왕을 거절했을까'란 생각을 했다. 촬영을 하면서 그 마음이 많이 이해되더라. 원작 팬분들이 좋아하실 수 있도록 최대한 절절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담아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사극 불패' 수식어에 대해서는 "그런 수식어를 만들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하면서 "원작을 보고 많이 울었다. 이걸 어찌해야 하나 마음이 아프고 여운이 며칠 가더라. 드라마를 보며 이런 감동과 여운을 느끼실 수 있도록 준비했다. 조금씩 나이가 들어가며 변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고, 볼살을 찌우고 선배들에게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사극이면서 멜로다. 두 주인공의 케미스트리가 다른 무엇보다 중요한 장르. 이 작품을 통해 만난 이준호와 이세영 모두 이산과 성덕임의 케미를 자신했다.  
 
배우 이세영과 이준호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금토극 '옷소매 붉은 끝동' 제작발표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로 이준호와 이세영이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를 맡아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12일 첫 방송. 〈사진=M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1.11/

배우 이세영과 이준호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금토극 '옷소매 붉은 끝동' 제작발표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로 이준호와 이세영이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를 맡아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12일 첫 방송. 〈사진=M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1.11/

이준호는 "이세영을 만나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현장에서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고, 이세영은 "처음 이준호가 출연한다는 소식을 듣고 환상적인 캐스팅이라고 생각했다. 기뻤다"라면서 "촬영하면서 배울 점도 많았다. 집중도도 높고 몰입도도 높았다. 제가 많이 의지하고 신뢰하면서 촬영하고 있다"라고 했다.  
 
'옷소매 붉은 끝동' 팀의 목표는 시청률 15%다. 이준호와 이세영의 사극 케미가 시청률 15%라는 성과로 이어질 수 있을까.  
 
이준호는 "시청률 15%가 넘게 되면 곤룡포를 입고 춤을 추겠다"는 공약을 내걸었고, 이에 이덕화는 "15%가 넘으면 곤룡포를 입고 낚시를 하겠다. 생선이라도 한 마리 잡아서 오겠다"고 밝혔다.  
배우 이세영과 이준호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금토극 '옷소매 붉은 끝동' 제작발표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로 이준호와 이세영이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를 맡아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12일 첫 방송. 〈사진=M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1.11/

배우 이세영과 이준호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금토극 '옷소매 붉은 끝동' 제작발표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로 이준호와 이세영이 정조 이산과 의빈 성씨를 맡아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12일 첫 방송. 〈사진=MBC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1.11/

 
'옷소매 붉은 끝동'은 12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MBC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