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로 간다', 김성령·이학주에게 찾아온 위기는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1 20:14

김진석 기자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김성령·이학주·정승길·이채은이 맞닥뜨린 위기는 무엇일까.

 
12일 전편 공개되는 웨이브(wavve)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에서는 믿고 보는 배우 김성령(이정은) 이학주(김수진) 정승길(최수종) 이채은(신원희)의 신선한 만남이 예고돼 화제를 모은다.
 
'청와대로 간다'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임명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셀럽 김성령이 남편인 정치평론가 백현진(김성남)의 납치 사건을 맞닥뜨리며 동분서주하는 일주일간을 배경으로 웃기고 슬프며 리얼한 현실 풍자를 펼치는 정치 블랙코미디.
 
극중 김성령·이학주·정승길·이채은은 각각 문체부 장관·수행비서·기획조정실장·신임대변인을 맡튼다. 이들은 장관 취임 이후 문체부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바람 잘 날 없는 스토리로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11일 공개된 스틸에는 아슬아슬한 기류를 자아내는 네 사람이 포착됐다. 특히 근심이 가득한 얼굴의 김성령과 단호하게 입막음을 하는 정승길의 행동은 문체부를 뒤흔들만한 사건이 발생했음을 짐작하게 해 긴장감을 유발한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노트북 속 무언가를 발견하고 놀란 듯 굳어진 모습의 김성령과 그의 주위로 몰려든 이학주·이채은의 혼란스러운 표정이 눈길을 끈다. 과연 문체부를 일촉즉발의 긴급 상황에 몰아넣은 사건은 무엇인지, 이들은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방송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
 
12일 오전 11시 전편이 공개된다.
 
김진석 기자 kim.jinseok1@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