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찬2' 레슬링 그랜드슬램 김현우, 입단 도전장…편견 깰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2 14:36

황소영 기자
'뭉쳐야 찬다2'

'뭉쳐야 찬다2'

레슬링 그랜드 슬래머 김현우가 어쩌다벤져스에 입단 도전장을 내민다.

 
14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 시즌2'에는 새로운 선수를 찾는 안정환 감독의 레이더망에 걸린 김현우가 어쩌다벤져스 입단에 도전한다.  
 
레슬링 유니폼을 입고 등장한 김현우는 화끈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전설들에게 눈도장을 찍는다. 그의 탄탄한 근육과 엄청난 피지컬에 감탄하던 이들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난다. 레슬링 종목 특성 상 축구와 맞지 않는다는 우려에 김현우는 "레슬링 선수가 축구를 못한다는 편견을 깰 것"이라며 패기롭게 답해 감코진(감독+코치진)의 만족스러운 웃음을 유발한다.
 
테스트를 앞두고 자신의 축구 실력에 대해 "이대훈 선수 정도"라고 자신만만하게 답한 김현우는 이대훈은 물론 벤치에 앉아있던 다른 전설들까지 바짝 긴장하게 만든다.
 
본격적인 테스트가 시작된다. 김현우는 남다른 파워를 과시하며 축구 실력을 뽐내 전설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다. 특히 감코진은 축구 오디션 때를 떠올리게 하는 날카로운 눈으로 그의 몸짓을 관찰한다. 과연 그의 입단 도전이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어쩌다벤져스 내 훈훈한 소식이 들려온다. 아빠가 된 김준호가 아기에게 전하는 영상 편지를 보낸다. 이를 지켜본 전설들 역시 흐뭇한 미소를 짓는다. 반면 김동현은 후배들 때문에 UFC 경기 출전을 거부한다는 뜻밖의 의혹이 제기돼 당혹스러운 반응을 보인다. 허둥거리며 반박에 나선 그는 결국 "정확합니다"라며 체념하듯 인정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