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장르만로맨스' 김희원 "처음엔 예술영화인 줄"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2 11:01

박상우 기자
김희원이 '장르만 로맨스'의 반전 매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조은지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김희원은 12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처음 대본을 봤을 때 조은지 감독에게 '이거 예술영화냐'고 물었다. 전혀 코미디답지 않았고 무거웠기 때문"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심오한 주제를 던지는 것 같았다. 위트는 약간 있는 정도였다. 굉장히 독특하게 다가왔다. 조은지 감독이 '밝게 만들겠다'고 강력하게 말해서 믿음이 생겼고 그러한 이유로 작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또한 영화의 주제에 대해 "사랑, 우정 이런 것들의 본질이 있지 않나. '장르만 로맨스'는 본질을 생각해 보게 하고, 결국에는 각자의 인생을 돌이켜 보게 만드는 영화다"라고 말했다.
 
"멜로가 영화를 선택하게 된 주요한 요인이 되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사실 정통 멜로를 하고 싶긴 했다. 근데 이건 가벼운 멜로에 가깝지 않나. 꼭 멜로 때문에 선택한 건 아니다"라며 작품성이 출연하게 된 주된 요인이었다고 답했다.  
 
'장르만 로맨스'는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 작품이다. 극중 김희원은 베스트셀러 작가 현(류승룡)이 소속된 출판사 사장이자 그의 오랜 절친 순모로 분한다. 현의 전 부인인 미애(오나라)와 아슬아슬한 비밀 연애를 나누는 순모를 연기하며 어설프지만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낸다. 영화는 배우 조은지의 상업 장편영화 감독 데뷔작으로 17일 개봉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사진=NEW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