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나잇 인 소호' 안야 테일러 조이 '퀸스 갬빗' 뛰어넘는 인생캐릭터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2 16:54

박상우 기자
 
'라스트 나잇 인 소호'

'라스트 나잇 인 소호'

 
안야 테일러 조이가 또 한번 인생 캐릭터 경신에 도전한다. 
 
영화 '23 아이덴티티'부터 넷플릭스 오리지널 '퀸스 갬빗'까지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었던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가 신작 '라스트 나잇 인 소호(에드가 라이트 감독)'에서 1960년대 영국 소호의 매혹적인 가수 지망생으로 변신한다.
 
'라스트 나잇 인 소호'는 매일 밤 꿈에서 과거 런던의 매혹적인 가수 샌디를 지켜보던 엘리가 살인사건의 유일한 목격자가 되면서 펼쳐지는 새로운 스타일의 호러 영화다. 
 
인디와이어가 선정한 '21세기 최고의 감독' 에드가 라이트 감독이 선사하는 지금껏 본 적 없는 독창적인 호러에 전 영화계가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독보적인 존재감을 펼치고 있는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가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라스트 나잇 인 소호

라스트 나잇 인 소호

 
안야 테일러 조이가 베니스 국제 영화제와 월드 프리미어 등 '라스트 나잇 인 소호'와 함께 공식적인 자리에 나설 때마다 그녀가 착용한 의상부터 소품, 메이크업 등 모든 것들이 영화에 대한 극찬 이상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명품부터 향수 브랜드까지 활발하게 모델로 활동하던 중 배우 제안을 받고 2014년 배우로 데뷔한 안야 테일러 조이는 2015년 선댄스 영화제 감독상 수상작인 '더 위치'에서 독특한 분위기와 함께 선보인 강렬한 연기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하였다. 
 
이후 '모건', '23 아이덴티티'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평단과 대중 모두의 찬사 속에 탄탄한 입지를 다져나간 안야 테일러 조이는 지난 2020년 넷플릭스 '퀸스 갬빗' 시리즈의 주인공 베스 하먼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퀸스 갬빗' 시리즈는 전 세계적으로 흥행 돌풍을 일으켰고, 안야 테일러 조이는 작품의 인기와 함께 할리우드 대세 배우로 거듭났다.

 
라스트 나잇 인 소호

라스트 나잇 인 소호

 
안야 테일러 조이는 '라스트 나잇 인 소호'에서 1960년대 런던 소호에 사는 가수 지망생 샌디로 변신, '퀸스 갬빗'의 베스 하먼을 뛰어넘는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다. 
 
패션 디자이너가 되기 위해 런던 소호로 온 엘리(토마신 맥켄지)의 생생한 꿈 속에 등장하는 샌디는 당찬 모습과 화려한 모습으로 엘리를 비롯한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2021년 가장 핫한 배우 중 한 명인 안야 테일러 조이는 작품 속 매혹적인 샌디 캐릭터와 혼연일체된 모습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독보적인 매력과 강렬한 연기로 1960년대의 런던부터 2021년의 할리우드까지 모두 사로잡은 안야 테일러 조이가 주연을 맡아 기대를 모으는 '라스트 나잇 인 소호'는 오는 12월 1일 개봉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