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김정태·윤종규'에 쏠린 눈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2 07:00

권지예 기자

하나금융 회장 '연임 없다' 못 박아
차기 회장 후보에 부회장 3인방 올라
KB금융 8개 계열사 CEO 모두 임기 만료
윤 회장 이을 수장 밑그림 나올까

금융지주 회장 세대 교체

금융지주 회장 세대 교체

 
12월 금융권 최고의 이슈는 하나금융지주 수장에 누가 오를지다. 연임은 없다고 못 박은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의 뒤를 이을 인물로는 3명이 거론된다.  
 
또 KB금융지주에서는 8개 계열사 CEO 임기가 올 연말 모두 끝나면서, 다음 세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 가운데 2023년 임기를 마치는 윤종규 KB금융 회장의 뒤를 이을 '포스트 윤종규'가 탄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이르면 다음 달 중으로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를 구성할 예정이다. 
 
이번 회추위에서는 지난 3일 금융감독원장·금융지주회장단 간담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연임할 의지가 없다"고 말한 김 회장의 후임 선임 절차에 돌입하게 된다. 
 
김 회장은 지난 2012년 하나금융 회장직에 오른 뒤 2015년, 2018년 그리고 지난 3월까지 연임한 바 있다. 내년 3월 임기 만료가 다가오면서, 일부에서는 회장의 나이가 만 70세를 넘길 수 없다는 하나금융 지배구조 내부규범을 바꿔 추가 연임할 가능성도 제기했지만, 김 회장이 일단 선을 그었다. 
 
이에 업계에서는 하나금융지주가 연초 '부회장급' 수장을 새로 선임하는 인사를 단행한 것과 연계해, 3인의 부회장을 차기 회장 후계 레이스에 올려놓고 있다. 대상은 함영주 ESG부회장과 지성규 디지털부회장, 이은형 글로벌부회장 등이다. 
 
초대 통합 하나은행장인 함영주 부회장은 하나금융지주의 굵직한 사업을 담당해오며 능력을 인정받았다. 하나금융 안팎에서는 유력한 차기 회장 후보로 꼽히고 있다. 
 
지성규 디지털부회장은 하나은행장 경력과 하나은행의 글로벌 거점인 중국법인장을 거쳤다는 점에서 강력한 후보로 꼽힌다. 여기에 올해 디지털 부문을 총괄하는 부회장직에 오르며, 차기 회장이 갖춰야 할 역량을 하나 더 쌓게 됐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전부터 하나금융의 다음 회장직에는 함영주 부회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로 오르내렸지만, 관측일 뿐 법적 리스크를 배제할 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KB금융은 아직 '포스트 윤종규'를 결정하긴 이르지만, 윤 회장을 이을 차기 회장의 윤곽이 나올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올해 8개 KB금융의 계열사 모든 CEO가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는 점이 관전 포인트다. 
 
KB금융은 다음 달 중순께 계열사 대표이사 후보추천위원회(대추위)를 열어 연임 또는 교체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 중 유력 후보군으로는 허인 KB국민행장과 양종희 KB금융 부회장 등이 거론된다. 업계는 이들의 연임 또는 자리 이동에 따라 차기 회장 후보 레이스가 달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국민은행장 직은 KB금융의 2인자로, 차기 회장을 위한 코스로 인식돼 왔다. 
 
이에 올 3분기 2조 2003억원의 누적 순이익의 KB국민은행을 이끈 허인 행장이 이번에 4연임에 성공할 시 강력한 회장 후보로 자리 잡게 된다. 
 
하지만 올해 초 KB금융은 인사에서 10년 만에 '부회장직'을 신설하면서, 업계에서는 윤 회장이 후임을 준비하고 있다는 목소리도 등장했다. 이때 부회장직에 오른 인물이 양종희 전 KB손해보험 대표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회장직 바로 아래가 부회장직이다 보니, 구도로 봤을 때 부회장직에 오른 인물이 차기 회장에 가까워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윤 회장의 그간 인사 스타일상 부회장직을 늘리거나 자리를 맞바꾸는 식으로 임기 직전까지 더욱 치열한 경쟁을 종용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아직은 넉넉한 윤 회장의 임기로 엇갈린 시선 속에서도 입을 모으는 건 이번 인사를 통해 차기 회장 후보군을 더욱 압축시킬 것이라는 의견이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