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금슬금 가격 오르는 빅3 대형마트 PB상품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2 10:29

안민구 기자

1년 새 10개 중 3개 가격 인상

고객들이 이마트 경기 과천점의 노브랜드 코너에서 진열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이마트 제공

고객들이 이마트 경기 과천점의 노브랜드 코너에서 진열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이마트 제공

대형마트 3사(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의 자체브랜드(PB) 상품 10개 중 3개의 가격이 1년 내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은 올해 6월 30일부터 7월 15일까지 대형마트 3사의 PB 제품 가격을 조사해 지난해와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PB상품 2176개 중 가격 비교가 가능한 1603개를 조사한 결과 514개(32.1%)의 가격이 인상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르면 3사 중 인상된 상품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이마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총 564개 상품 중 283개 상품(50.2%)의 가격이 인상됐다. '노브랜드' 160개 상품 중 104개, '피코크' 365개 중 179개의 가격이 올랐다. 
 
이어 홈플러스는 540개 상품 중 193개(35.7%)의 가격을 올렸다. '시그니처' 412개 중 141개, '심플러스' 95개 중 44개, '좋은상품' 33개 중 8개로 집계됐다.
 
롯데마트는 '요리하다' 243개 중 23개, '온리프라이스' 203개 중 11개, '초이스엘' 53개 중 5개로 총 499개 상품 중 38개 상품(7.6%) 가격이 올랐다.
 
대형마트 PB 상품 가격 인상 비율.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제공

대형마트 PB 상품 가격 인상 비율.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제공

인상률은 제각각이다. 이마트 식품 PB인 피코크의 가격 인상률은 0.4∼126.6%였고, 노브랜드 중 비식품 상품의 평균 인상률은 7.8%였다.
롯데마트 식품 PB 요리하다는 가격이 0.13∼76.4% 올랐다. 홈플러스 시그니처의 식품류 인상폭은 1∼83.7%로 평균 17.4%, 식품외 상품은 평균 22.7% 가격이 인상됐다. 
 
반면 가격 인하된 상품은 1603개 중 10%(160개)에 불과했다. 가격이 오르지 않고 동일한 상품은 929개(58%)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식품류 PB 상품의 가격 인상 비율은 지난 2019년 13.1%에서 올해 31.5%로 나타나 꾸준히 가격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 올해는 식품 외 PB 상품의 인상 비율 또한 크게 늘었다. 2019년 8.4%에 불과했던 식품 외 상품의 인상 비율은 올해 33.6%로 나타나며 식품류 상품의 인상 비율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측은 “대형마트 PB 상품 중 식품류의 가격 인상은 해마다 지속해서 두드러지고 있지만 용량, 브랜드명, 제조사 등을 바꿔 비교가 어렵다”며 “(이 때문에) 소비자들이 이전 상품과 가격을 비교하기 어려워 깜깜이 인상이 될 여지가 크다”라고 지적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