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아이맥스 확장 화면비 제공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7 17:56

이현아 기자
사진=디즈니+제공

사진=디즈니+제공

디즈니+가 아이맥스 인핸스드(IMAX Enhanced)를 통해 13편의 마블 영화를 아이맥스 확장 화면비로 제공한다.

아이맥스 인핸스드 기능은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이맥스(IMAX), 엑스페리(Xperi)의 자회사 DTS 간의 협업을 통해 발표됐다.
 
디즈니+ 구독자는 ‘1.90:1’의 아이맥스 확장 화면비로 특정 장면에서 최대 26% 넓은 스크린 화면을 통해 액션과 비주얼을 보다 생생하게 시청할 수 있다.
 
월트디즈니 컴퍼니는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DTS의 몰입감있는 아이맥스 사운드 등 더욱 진보된 시청각 기술을 지속적으로 디즈니+에 도입할 계획이다.
 
아이맥스 확장 화면비로 즐길 수 있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작품들은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아이언맨’, ‘가디언즈오브 더 갤럭시’, ‘가디언즈오브 갤럭시 VOL. 2’,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닥터 스트레인지’, ‘토르: 라그나로크’, ‘블랙 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앤트맨과 와스프’, ‘캡틴 마블’, ‘어벤져스: 엔드게임’, ‘블랙 위도우’로 지역마다 지원 가능 여부는 다를 수 있다.
 
아이맥스는 영화를 가장 몰입감 있게 구현할 수 있는 스크린으로, 영화 제작자들은 아이맥스 확장 화면비를 통해 극장뿐 아니라 집에서도 관객들에게 생생한 액션을 담은 시청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