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니스’ 왜 인기인가? 팬데믹 후 진짜로 일어날 것 같은 현실감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8 18:18

이현아 기자
사진=tvN, 티빙 제공

사진=tvN, 티빙 제공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해피니스’가 현실을 반영한 뉴노멀 도시 스릴러의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해피니스’는 코로나 종식 이후의 근미래를 배경으로 계층사회 축소판인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생존기를 그린 뉴노멀 도시 스릴러다.
 
다양한 인간 군상이 모여 사는 아파트가 원인 불명의 감염병으로 봉쇄되면서 벌어지는 균열과 공포, 생존을 위한 사투와 심리전을 치밀하게 그린다.
 
신종 감염병으로 일상이 무너지기 시작한 사람들의 혼란은 팬데믹을 경험한 현시대와 맞물리며 현실적 공포를 자아냈다. 평범한 일상으로의 회복이 간절한 지금, 다시 오지 않을 ‘해피니스’를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들의 모습은 공감 이상의 묵직한 메시지를 던졌다.
 
‘해피니스’가 호응을 받는 이유는 장르물의 문법을 답습하지 않고, 지독히 현실적인 세계관에 있다. ‘광인병’ 자체보다 이로 인해 변해가는 사람들의 이면을 통해 현실을 조명, 장르물을 한 차원 끌어올렸다. 감염병의 원인인 경구용 폐렴 치료제 ‘넥스트’ 부작용이 낳은 참사도 현실에 있을 법한 낯설지 않은 상상이다.
 
시각적 공포를 전면에 내세우지 않고도 극강의 서스펜스를 자아낸 결정적 차별점도 현실성에 있다. 안길호 감독은 ‘사람’과 ‘사건’ 사이의 밸런스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인물에 집중하고 심리적인 요소를 강조한 디테일한 연출과 한효주, 박형식, 조우진을 비롯한 배우들의 열연도 호평의 이유다.
 
시청자들은 “이보다 현실적일 수 없다. 현실 반영된 모습이 소름”, “역시는 역시! 믿고 보는 ‘작감배’”, “자극적인 장면 없이도 소름 유발! 현실적이라 더 무섭다”, “소중한 사람과 함께하는 일상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하는 작품”, “현실 공포가 색다르게 와 닿았다” 등의 호응을 쏟아내고 있다
 
‘해피니스’ 5회는 19일 밤 10시 40분 티빙과 tvN에서 공개된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