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트와이스 팬들 악플 세례에도 소신 행보..."청하 너무 좋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9 08:00



박명수가 트와이스 팬들에게 거센 항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쿨한 행보를 보였다.

그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청하와 함께한 '할명수' 기대해주세요. 청하 너무 좋아"라는 사진과 함께 청하와 찍은 사진을 올려놨다.

해당 사진에서 박명수는 주황색 베레모를 쓴 눈을 동그랗게 뜨고 있었으며, 청하는 그 옆에서 다정히 포즈를 취해 보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명수 형 오늘도 화이팅", "명수옹 악플러는 신경쓰지 마세요", "꿋꿋한 모습 보기 좋습니다" 등 박명수를 응원했다.

누리꾼들이 박명수를 유독 응원하는 이유는 최근 박명수 인스타그램에 트와이스 팬들이 악플이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트와이스는 지난 17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했는데, 당시 방송 내용을 두고 트와이스 팬들이 박명수의 행동이 무례하다고 지적하고 나선 것.

이날 박명수는 트와이스에게 "신곡으로 활동 중인데 반응이 어떠한가"라고 물었고, 이에 쯔위는 "저희 반응을 묻는 것이냐"라고 답했다. 하지만 박명수가 "과일 차트(멜론)에서 어떻냐. 한번 봐도 되냐"고 맞받아쳤다. 이를 두고 트와이스 팬들은 "박명수의 행동에 배려가 없었다"며 항의했다.

실제로 박명수의 인스타그램에는 현재까지도 수많은 외국인 팬들이 "트와이스에게 사과하라"는 내용과 함께 비방성 댓글을 달고 있는 중이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