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4' 릴리 M, JYP 신인 걸그룹 데뷔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9 09:05

황지영 기자
JYP 제공

JYP 제공

'K팝 스타4'의 릴리(LILY)가 JYP에서 데뷔한다.
 
19일 JYP엔터테인먼트는 2022 신인 걸그룹을 완성할 마지막 멤버가 릴리(LILY)임을 최초 공개했다. 많은 시청자들에게 '릴리M'으로 익숙한 릴리는 2015년 4월 인기리 종영한 SBS 'K팝스타 시즌4' 이후 약 6년 만에 모습을 드러내 국내외 K팝 팬들은 물론 대중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릴리는 이번 영상에서 그루비한 리듬을 타며 등장해 파워풀한 목소리로 브루노 마스(Bruno Mars)의 'Finesse'(피네스)를 열창했다. 여전한 소울 만점 매력과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어나더 레벨' 보컬이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고, 라이브 밴드 세션과 미소를 주고받으며 호흡을 맞추는 여유로운 모습이 마치 작은 공간을 콘서트 무대처럼 느끼게 했다. 특유의 가벼운 발걸음과 힙한 제스처는 곡의 신나는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6년의 노력을 쏟아 빛나는 성장을 이뤄낸 릴리가 합류하면서 이로써 JYP 차기 걸그룹은 '7인조'를 확정 지었다. 춤, 노래, 비주얼 삼박자를 갖춘 지니, 지우, 규진, 설윤, 배이, 해원, 릴리 7인의 최강 조합에 기대감이 정점을 향하고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