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빠진로맨스' 전종서 "손석구는 순수한 소년…영화랑 비슷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9 13:20

박상우 기자
'전종서, 손석구'

'전종서, 손석구'

 
전종서가 손석구와의 촬영장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정가영 감독)'를 통해 스크린에 컴백하는 전종서는 19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서 "손석구는 개구쟁이라기보단 순수한 소년 같은 배우다. 영화랑 비슷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촬영장에서 둘이 친하게 지냈다"며 "특별히 어떤 장난을 친 것도 아닌데 손석구랑 말하다 보면 웃긴 일이 많이 생겼다"고 밝혔다.
 
이에 손석구는 "촬영장 분위기가 좋긴 했다. 감독님과 셋이 있을 때 아이디어 회의를 하지 않냐"며 말을 끊고 잠시 머뭇거렸다. 이어 "비방용이라서 여기서 밝히긴 어려울 것 같다"고 말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손석구는 "전종서는 걸크리시 면이 많은 배우다. 근데 애 같은 모습도 많더라. 감정에 솔직하고. 그래서 빨리 친해질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연애 빠진 로맨스'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전종서)과 일도 연애도 뜻대로 안 풀리는 우리(손석구)가 서로 이름, 이유, 마음도 모른 채 시작하는 로맨스다. 현실감 있는 연애 묘사로 호평을 얻고 있으며, 오는 24일 개봉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