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IS] '연애빠진로맨스' 전종서X손석구, 라디오에서도 들리는 절친 케미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9 13:24

박상우 기자
전종서 손석구

전종서 손석구

 
전종서와 손석구가 연기를 뛰어넘어 현실에서도 두터운 친분을 과시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정가영 감독)'를 통해 스크린에 컴백하는 전종서와 손석구는 19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 출연해 개봉을 앞둔 영화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줄거리를 소개해 달라'는 질문에 전종서는 "내가 맡은 자영은 전 남자친구랑 이별하고 연애를 안 한다고 선언한 여자다. 근데 외로움에 못 이겨서 결국 데이팅 어플을 깔고, 거기서 우리(손석구)를 만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게 만난 둘이 썸 아닌 썸을 탄다. 알쏭달쏭한 영화이긴 한데, 어렵지는 않다"며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손석구는 다른 방식으로 영화를 표현했다. 그는 "우리 둘이 나와서 데이트 하는 영화다. 보시는 분들이 아마 '배우들이 저렇게 연애한다고?' 생각할 정도로 리얼하게 연기했다"며 현실감에 초점을 둔 영화임을 강조했다.
 
전종서

전종서

영화의 스토리만큼 둘은 촬영장에서도 가깝게 지냈다. 전종서는 "손석구는 순수한 소년 같은 사람이다. 영화 속 캐릭터랑 비슷한 면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장에서 친하게 지냈다. 특별히 어떤 장난을 친 것도 아닌데 손석구랑 말하다 보면 웃긴 일이 많이 생겼다"며 부쩍 가까워진 둘의 관계를 드러냈다.
 
이에 손석구는 "촬영장 분위기가 좋긴 했다. 감독님과 셋이 있을 때 아이디어 회의를 하지 않냐"며 말을 끊더니 잠시 머뭇거렸다. 이어 "비방용이라서 여기서 밝히긴 어려울 것 같다"며 큰 웃음을 자아냈다.
 
전종서가 "이런 식으로 웃긴다"고 말하자, 손석구는 "나아게는 이뤄질 수 없는 꿈이 하나 있다. 언젠가 코미디언을 하고 싶다"며 개그에 자신 있는 모습을 내비쳤다.
 
'어떤 관객들이 영화를 봤으면 좋겠냐'는 질문에 손석구는 ""권태기에 빠진 커플들"이라고 답했다. 그는 "아무래도 연애 초반에 대한 이야기를 다뤘기 때문에 권태기에 빠진 커플도 자신들의 초창기 연애 모습을 떠올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이유를 들었다. 이어 "퇴근하고 함께 술 한잔하면서 기분 좋게 볼 수 있는 영화다"라고 말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전종서, 손석구'

'전종서, 손석구'

마직막으로 손석구는 "처음 한번, 두번 볼 때는 나도 객관성이 없으니까 영화가 재밌는지 어떤지 잘 판단을 못했다. 그런데 세 번째 볼 때는 지인들이 재밌게 보는 걸 확인하니까 이제서야 영화에 대한 확신이 생겼다"며 완성도 높은 작품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연애 빠진 로맨스'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전종서)과 일도 연애도 뜻대로 안 풀리는 우리(손석구)가 서로 이름, 이유, 마음도 모른 채 시작하는 로맨스 이야기다. 현실감 있는 연애 묘사로 호평을 얻고 있으며, 오는 24일 개봉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