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회 춘사영화제] 송중기·전도연 뜻깊은 남녀주연상 "진심으로 감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9 21:29

박상우 기자
송중기

송중기

'전도연'

'전도연'

 
송중기와 전도연이 춘사영화제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CGV 청담씨네시티점에서 개최된 제26회 춘사국제영화제에서 '승리호' 송중기가 남우주연상,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이 여우주연상을 품에 안았다.  

 
송중기는 "너무 감사드린다. 나를 비롯해서 김태리, 유해진, 진선균까지 모든 배우들이 걱정을 많이 했던 영화다. 뛰어난 스태프들 때문에 좋은 영화로 탄생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내가 '승리호'를 선택할 수 있었던 이유, 그 중심에는 조성희 감독님이 계셨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또 "오늘 보니까 영화제에 많은 선배님들과 어르신들이 계신다. 선배님들 때문에 우리가 있을 수 있다.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전도연은 "찍은 영화 중에 가장 쉽고 대중들이 많이 좋아하실 만한 작품이었다. 그런데 영화가 코로나19가 시작되면서 극장에 많이 걸리지 못했다. 마음이 아팠다"고 토로했다. 
 
또한 "뜻깊은 영화제를 통해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영화가 알려졌으면 좋겠다. 너무 감사한 상이다. 위드 코로나가 시작됐다. 앞으로 극장에 관객들이 더 많이 찾아와 주셨으면 좋겠다"고 진심을 표했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