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이사 지속 매도에도 주가 3배 껑충…에코프로비엠 코스닥 1위 넘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9 07:00

김두용 기자

코스닥 1위 셀트리온헬스케어와 7000억원 차로 좁혀져

권우석 에코프로비엠 대표.

권우석 에코프로비엠 대표.

2차 전지 소재 업체 에코프로비엠이 코스닥 시총규모 1위를 넘보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인 양극재를 생산하는 에코프로비엠은 최근 7년간 철옹성 자리를 지켰던 바이오주보다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1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최근 경구용 치료제 출시 임박으로 주춤한 제약·바이오주보다 배터리 테마주가 각광을 받고 있다. 이중 에코프로비엠이 배터리 대장주로 꼽힌다. 권우석 에코프로비엠 대표이사는 “국내 최초로 하이니켈계 양극소재의 양산에 성공했고, 전 세계 고용량 양극소재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자부했다.   
 
에코프로비엠은 국내 양극재 1위 기업이다. 양극재는 배터리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소재로 배터리셀 원가 비중의 절반을 차지한다. 특히 에코프로비엠은 고성능 배터리에 사용되는 하이니켈 양극재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SK이노베이션과 2024년부터 2026년까지 10조원대 양극재 공급 계약을 맺기도 했다.  
 
이 같은 성장성이 부각되면서 에코프로비엠은 코스닥 시총 1위 셀트리온헬스케어를 위협하고 있다. 18일 종가 기준으로 셀트리온헬스케어가 13조1309억원이고, 에코프로비엠은 12조4393억원으로 뒤를 쫓고 있다. 10조원 이상 차이 나던 간격이 6916억원 차로 좁혀졌다. 에코프로비엠의 주가는 올해 17만100원에서 출발해 18일 현재 56만7500원으로 3배 이상 폭등했다.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코로나19 치료제 해외 승인 지연과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출시 임박, 바이오시밀러 성장성 한계 등이 맞물리면서 주가가 하락하고 있다. 올해 16만3000원에서 출발했는데 8만4700원까지 반 토막 난 상황이다. 이로 인해 2018년 2월부터 지켜왔던 코스닥 시총 1위 자리를 위협받고 있다. 셀트리온그룹주는 2015년부터 줄곧 시총 1위 자리를 유지해왔다. 셀트리온이 2018년 코스피로 이전 상장하면서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그 자리 대신해왔다.  
에코프로비엠 CI.

에코프로비엠 CI.

에코프로비엠은 지난 9일 발표한 3분기 실적에서 매출 4081억원, 영업이익 407억원으로 호실적을 냈다. 여기에 유럽·미국 공장 증설 계획 모멘텀과 양극재 시장 성장 전망 등이 호재로 작용하면서 연일 신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김현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에코프로비엠에 대해 "2026년 양극재 생산량을 약 48만t으로 가정할 때 약 11조원의 매출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권우석 사업 대표와 김병훈 경영 대표의 매도에도 에코프로비엠의 주가는 흔들림이 없다. 지난 7월 권 대표와 김 대표는 각 1800주와 2500주를 장내 매도했다. 처분 단가는 권 대표의 28만4106원, 김 대표는 28만7252원이었다. 대표들의 처분 단가와 비교하면 현재 주가는 2배 가까이 뛰었다. 상장 후 지속해서 주식을 매도하며 차익을 실현한 권 대표와 김 대표의 지분은 각 0.33%, 0.22%에 불과하다. 
 
에코프로비엠은 2019년 3월 상장한 이후 대표들이 꾸준히 주식을 매도해왔고, 특별한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모회사인 에코프로가 48.22% 지분을 갖고 있다.    
 
에코프로비엠은 SK이노베이션뿐 아니라 삼성SDI, 소니 등과도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또 양극소재의 안정성 및 고용량 확보를 통해 전동공구에서 무선청소기까지 적용 범위를 확대하는 등 ‘전기차 시대’를 대비하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