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X공유X제작자 정우성 '고요의 바다', 12월 24일 넷플릭스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2 09:07

박정선 기자
 
 '고요의 바다'

'고요의 바다'

 
 
넷플릭스(Netflix)가 '고요의 바다' 공개일을 12월 24일로 확정짓고 1차 티저 포스터를 22일 공개했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의 고갈로 황폐해진 2075년의 지구, 특수 임무를 받고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로 떠난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포스터는 우주 생물학자 배두나(송지안)가 달 표면에 막 발을 내딛은 모습을 포착했다. 궁금한 것이 아직 더 많은 달, 그리고 그 곳에 버려져 폐쇄된 대한민국의 연구 기지. 그 곳에서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비밀이 숨겨진 ‘고요의 바다’에 우두커니 선 그의 모습에 호기심이 일렁인다. 필수자원의 고갈로 황폐화된 지구를 떠나 달로 향한 최정예 대원들, 그들은 지구를 구할 단서를 이 곳에서 발견할 수 있을까 혹은 더 큰 미스터리에 빠지게 될까. 이들에게 닥쳐올 예상치 못한 미스터리들이 무엇일지 앞으로의 이야기에 기대가 더해진다.
 
우주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예측불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고요의 바다'는 2014년 제13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았던 최항용 감독의 동명 단편 영화를 시리즈화한 작품이다.  
 
그가 10여년 간 품어왔던 이야기에 매료되었던 배우 정우성이 "작품이 담고 있는 반짝반짝한 아이디어가 좋았다. 한국적인 SF 장르물을 시도해볼 수 있겠구나 싶었다"며 제작에 참여해 일찌감치 큰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마더'로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각본상, '미쓰 홍당무'로 청룡영화상 각본상을 수상한 박은교 작가가 가세해 '고요의 바다'의 신선하고 새로운 세계관을 확장시켜나갔다.  
 
배두나, 공유, 이준 등 신뢰를 더하는 막강한 캐스팅 군단이 목숨을 건 임무에 자원한 최정예 대원으로 분해 강렬한 서스펜스와 시너지를 예고한다.
 
'고요의 바다'는 12월 24일 넷플릭스에서 만날 수 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