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조한철, 부상도 막지 못한 뜨거운 사명감…묵직한 울림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2 15:28

황소영 기자
'지리산' 조한철

'지리산' 조한철

'지리산' 조한철이 레인저로서 치명적인 무릎 부상에도 산을 오르는 사명감으로 시청자들에게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 10회에는 조한철(박일해)의 건강에 이상 징후가 생긴 모습이 그려졌다. 다리에 미약한 통증을 느끼며 절뚝거리던 그의 걷어 올린 바지 밑 무릎은 선명하게 부어 있었고, 산을 오르고 내리는 레인저에게 무릎 부상은 더욱 치명적이었다. 한숨을 쉬며 마음을 다잡는 조한철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조한철은 전석호(김웅순)로부터 전지현과 주지훈이 위험구역인 덕서령 검은다리골로 올라갔다는 소식을 들었고, 곧바로 오정세(정구영)와 함께 검은다리골 구역으로 떠났다. 안개로 인해 길을 잃고 빠져나가지 못하던 중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야생 곰에게까지 쫓기는 처지에서 조난객까지 발견하게 된 전지현과 주지훈. 조한철과 오정세는 랜턴 불빛에 의존해 겨우 길을 찾아 두 사람과 조우할 수 있었다.
 
그러던 중 안광을 번뜩이며 레인저들을 습격해오는 곰에 조한철은 순식간에 조난자를 업고 레인저들과 동굴 대피소로 뛰어들었다. 뒤에서는 맹렬히 추격해오는 곰부터 앞에는 생명이 위독한 조난자가 누워있는 악조건인 상황. 그러나 그 속에서도 언쟁을 벌이던 전지현과 오정세에 "나 팀장 달고 제대로 하루도 못 쉬었다. 그러다가 다리 못 쓰게 됐다. 이렇게 계속 산 타다가 앞으로 못 걸을 수도 있다더라"고 애써 화를 감추며 말하는 모습이 많은 이들로 하여금 애잔함을 느끼게 했다.
 
조난자가 생사를 오가는 절박한 상황에 다시 산에서 내려가야만 하는 상황. 안개로 인해 시야 확보가 어려운 데다 GPS도 무용지물이 되며 조한철을 비롯한 레인저들은 난관에 봉착했지만, 성동일(조대진)과의 무전을 통해 지시에 따라 서로를 어시스트하며 수풀을 헤쳐나갔다. 지친 기색에도 동료 레인저들의 뒤를 지키며 산을 내려가는 조한철의 모습이 몰입도를 높였다.  
 
다시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온 조한철은 아내와 만났다. 큰 병원에 가보자는 아내의 우려 섞인 설득에도 사람 좋은 웃음으로 얼렁뚱땅 넘어가려 한 조한철. 아내에게만큼은 아픈 내색 없이 의연한 척하는 그의 꿋꿋한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케 했다. 대형 낙석사고가 발생했다는 문자 메시지에 주저 없이 레인저들과 합류해 산을 향해 달려 나간 뒷모습이 보는 이들에게 코끝 찡한 감동을 선사했다.
 
조한철은 산과 산을 오르는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뜨거운 사명감으로 사투하는 박일해를 흡인력 넘치게 그려냈다. 쏟아지는 폭풍우를 뚫고 조난자를 찾기 위해 절박하게 달렸고, 타오르는 화마 속 불길을 치열하게 제압하며 고군분투해왔다. 그러나 레인저로서 치명적인 무릎 부상을 입으며 레인저 생활에 위기를 맞았다. 산만 바라보며 살아온 그가 혹독한 겨울을 버텨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리산'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