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메이커' 설경구 "유재명은 천군만마 같은 존재"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2 11:54

박상우 기자
배우 설경구가 22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킹메이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네 번 낙선한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다. 오는 12월 개봉 예정.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설경구가 22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킹메이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네 번 낙선한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다. 오는 12월 개봉 예정.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설경구가 유재명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설경구는 22일 오전 진행된 '킹메이커(변성현 감독)'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유재명이 출연하다고 했을 때 너무 너무 기뻤다. 분량은 많지 않지만 존재감이 큰 역할이었는데,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유재명도 평소에 나를 좋아한다고 하지만, 나야 말로 그의 팬이다"라며 "함께 술 먹을 때는 감성적이고 잘 뭉클하는 배우지만, 연기할 때는 인정사정 없다. 왜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유재명을 찾는지 이번 영화를 통해서 제대로 느꼈다. 최고의 배우다"라고 말했다.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네 번 낙선한 정치인 김운범(설경구)와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이선균)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펼쳐지는 드라마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의 변성현 감독과 설경구를 비롯해 주요 제작진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선균의 '기생충' 이후 첫 스크린 복귀작이란 점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오는 12월 개봉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