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슨, 경기전 힘빼려 탈의실서 성관계···상대선수 죽일까봐"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2 08:32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이 주먹을 날리고 있다. AP=연합뉴스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이 주먹을 날리고 있다. AP=연합뉴스



 
"타이슨의 가장 큰 비밀 중 하나는 그가 경기에 나서기 전 탈의실에서 반드시 성관계를 했다는 것이다. 그는 그저 '내가 지금 성관계를 하지 않으면 상대 선수를 죽이게 될 것'이라고 말하곤 했다."

'핵주먹'으로 유명한 권투선수 마이크 타이슨의 경기전 통과의례가 화제다.  21일 더선에 따르면 타이슨의 전 경호원이자 운전기사였던 루디 곤잘레스는 "경기 전 나는 마이크를 좋아하는 열성 팬을 찾아야 했다"며 "어떤 여성인지는 중요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신문은  1986년 당시 스무 살의 타이슨이 역대 최연소 헤비급 챔피언으로 등극한 지 올해로  35주년을 맞아, 그의 절친이었던 곤잘레스를 인터뷰해 실었다. 곤잘레스는 타이슨이 경기 전 성관계를 고집했던 이유에 대해 '타이슨이 너무 힘이 강해서 이를 사전에 소모하기 위해였다'고 밝혔다. 링에 올라가기 전 화장실이나 탈의실에서 관계를 즐겼다는 것이다.
 
곤잘레스는 "타이슨의 가장 큰 두려움은 경기의 승패가 아닌 링에서 누군가를 죽이게 되는 상황이었다"며 "나는 아직도 타이슨과 싸웠던 몇몇 선수들이 링 위에서 뼈가 부서지고, 피가 사방으로 튀었던 현장이 기억난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이크는 그런 거대한 선수들을 덮치는 기차와도 같았다"며 "성관계는 이런 그의 힘을 풀어주고 조금이나마 긴장감을 풀어주는 하나의 좋은 방법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타이슨이 자신의 스승과도 같았던 전설적인 복싱 트레이너 커스 다마토가 사망한 뒤 불안 장애를 호소했고, 이 때문에 경기 전 눈물을 흘린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