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뚠뚠' 지석진 "테슬라 차 대신 주식 샀으면 수익 60억원"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3 08:09

박정선 기자
 
'개미는 오늘도 뚠뚠'

'개미는 오늘도 뚠뚠'

 
 
방송인 지석진이 '개미뚠뚠'의 대표 마이너스 손 노홍철에 맞서는 상상초월 ‘올 마이너스’ 주식 투자 실패담을 공개한다.  
 
오늘(23일) 오후 5시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개미는 오늘도 뚠뚠'에서는 연예계 대표 팔랑귀 지석진이 ‘뚠뚠 인베스트’에 투자 상담을 받으러 온 VIP 고객으로 등장해 웃픈 투자 에피소드를 털어놓을 예정이다.
 
"정석대로 장기 투자를 한다"고 밝힌 지석진은 과거 투자 종목을 하나하나 예로 들며 실제 평균 주식 보유 기간이 4년에 달하는데 왜 마이너스 수익률이 나오는지 억울하다고 호소에 나선다. “2018년 테슬라 주식을 사지 않고 테슬라 차를 샀다”며 후회 가득한 에피소드를 털어놓아 눈길을 끌 예정이다.  2018년 지석진이 테슬라 자동차를 구입하는 대신 주식 투자를 했으면 60~70억 원대의 수익률을 올렸을 것이라는 분석에 촬영 당시 현장 곳곳에서 탄식이 이어졌다는 후문. 뿐 아니라 “상장 폐지를 3번 당했다”, “6번의 하한가를 맞았다” 등 끊임없이 쏟아내는 지석진의 에피소드에 개미군단은 물론 김프로와 슈카도 당황을 감추지 못한다.  
 
지석진의 테슬라 주식, 코인 관련 투자 실패담을 듣던 김종민과 딘딘 등 개미군단은 급기야 자신들의 투자 실패는 아무것도 아니었다며 도리어 힐링을 받아 웃음을 자아낸다. 반면 그 와중에도 개미군단의 대표 ‘마이너스의 손’인 ‘홍반꿀(노홍철과 반대로만 하면 꿀)’ 노홍철은 남의 일 같지 않다며 동병상련의 아픔을 드러내 웃음을 더한다. 특히 노홍철과 지석진은 주식 투자 계기와 투자 방법, 매매 타이밍까지 완벽하게 비슷한 패턴을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이들의 ‘필망’ 주식 투자법에 관심이 쏠린다.
 
'개미는 오늘도 뚠뚠'은 초저금리 시대를 맞아 핫하게 떠오른 주식 투자를 현명하게 할 수 있도록 A부터 Z까지 짚어주는 본격 실전 주식 투자쇼로, 주식과 예능의 신선한 조합으로 유쾌한 웃음 속 건강한 주식 투자를 위한 유익한 정보 제공에 앞장서고 있다. 매주 화요일 오후 5시 카카오TV 공개.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