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돈 안 갚은 사람 연락처 삭제, 2200명→100명"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3 08:10



이수근이 빌려준 돈을 갚지 않은 사람들을 연락처 목록에서 삭제했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환승연애’에 출연했던 이코코가 거절을 잘 못하겠다는 고민을 가지고 등장했다.

서장훈이 “어떤 거절을 못 하는 거냐. 누가 돈 빌려 달라고 했냐”고 묻자 “맞다”고 이코코가 대답했다.

또 “지금까지 떼인 돈이 얼마나 되냐”고 묻자 이코코는 “완전 큰 금액을 빌려달라고 한 적은 없지만 힘들다고 하니까 조금씩 빌려줬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이수근은 “없는 셈 치고 빌려줬는데 돌려받지 못해도 괜찮아, 난 충분히 감당할 수 있어라고 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그렇게 안 준 사람들 핸드폰에서 하나 둘 지워버려라. 나는 한 번 정리했더니 원래 2200명이었는데 지금 100명 살짝 넘는다”고 고백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