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름은 캐디' 이승철, 예민함 폭발 "조용히 좀 해주세요"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3 09:32

황소영 기자
'내 이름은 캐디'

'내 이름은 캐디'

가수 이승철이 필드 위 날카로운 저격수로 변신한다.

 
내일(24일) 오후 9시에 방송될 IHQ 예능 프로그램 '내 이름은 캐디' 3회 방송에는 골프선수 김아림, 강성훈, 장하나 선수의 캐디인 안대훈, 강성도, 김연태가 출연해 이승철, 김성주, 안정환의 서포트를 받으며 골프 경기에 참여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내로라하는 선수들을 가장 가까이에서 보필하는 안대훈과 강성도, 김연태 캐디의 골프 실력에도 이목이 쏠린다. 하지만 라운딩이 진행될수록 탄식만을 자아내는 골프 실력이 낱낱이 공개되고, 급기야 김성주는 "공을 잘 치는 것하고 캐디를 잘하는 것하고는 무관하네"라며 고개를 내젓는다.  
 
그중에서도 안대훈과 짝을 이룬 이승철은 극도로 예민해진 모습을 보인다. 안대훈이 퍼팅하기 전 집중력이 흐트러질까 걱정해 "조용히 좀 해주세요"라고 모두에게 으름장을 놓는가 하면, 파트너의 성적에 일희일비하며 과몰입의 정석을 보여준다.  
 
그러나 경기가 마음대로 풀리지 않자 이승철은 곧바로 전투태세에 돌입해 상대 팀을 향해 강력한 공격의 말을 쏟아낸다. 그의 견제가 다른 팀의 독주를 막을 수 있을지, 이승철과 안대훈 팀이 부진을 극복하고 승리를 차지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한안대훈을 지켜본 김성주는 "US 오픈은 어떻게 다녀온 거야?"라며 의문을 제기한다. 탄탄한 경력을 자랑하는 전문 캐디들의 반전(?) 골프 실력은 어떨지, 이승철과 김성주 그리고 안정환의 서포트로 라운딩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을지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내 이름은 캐디'는 다양한 계층의 게스트가 골프 선수가 되어 MC 캐디와 함께 게임을 진행하는 신규 골프 예능 프로그램이다. 캐디라는 직업이 어떤 일을 하는지, 얼마나 경기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지 못하는 대중에게 골프의 기초인 에티켓부터 골프를 잘 칠 수 있는 깨알 팁, 그리고 그동안 집중 받지 못했던 골프 동반자인 캐디의 일상까지 보여주고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