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차남 "아버지 치매…목회자의 길 가겠다니 기뻐하셨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3 14:39

전재용

전재용


23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별세 소식이 전해지면서 목사의 길을 선택한 전 전 대통령의 차남 전재용(사진 가운데·57)씨가 출연한 과거 방송이 재조명되고 있다. 당시 전씨는 목회자가 되겠다고 하자 아내인 배우 박상아(49)씨는 반대했지만, 아버지 전 전 대통령은 기뻐했다고 밝혔다.

전재용·박상아 부부는 지난 3월 극동방송 '만나고 싶은 사람듣고 싶은 이야기'에 출연해 "목회자가 되기 위해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 씨는 박 씨와 함께 경기 지역의 한 교회에 다니며 신앙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전 씨는 "교도소에서 2년 8개월이란 시간을 보내게 됐는데, 방에 앉아 창살 밖을 바라보는데 갑자기 찬송가 소리가 들렸다"며 "나중에 알고 보니 교도소 안에 있는 종교 방에 있던 분이 부른 것이었다. 그분이 노래를 너무 못 불렀는데도 눈물이 났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러면서 찬양, 예배드리고 싶은 마음이 생겼고, 결심하게 됐다”며 신학 공부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아내 박 씨는 처음 전 씨의 신학대학원 진학을 반대했다고 했다. 박 씨는 "누가 봐도 죄인인 저희 같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믿는 것도 사실 숨기고 싶은 부분인데 사역까지 한다는 것은 하나님 영광을 너무 가리는 것 같았다"며 "안 된다고 했는데, 하나님 생각은 저희 생각과 다른 것 같다”고 했다.

전 씨는 "신학대학원에 가기 전에 부모님(전 전 대통령 부부)에게는 말씀드려야 할 것 같았다"며 "아버지는 치매라서 양치질하고도 기억을 못 하는 상태였는데도 말씀드렸더니 생각하지 못한 만큼 너무 기뻐하셨다”고 했다. 이어 "아버지는 '네가 목사님이 되면 네가 섬긴 교회를 출석하겠다'고도 했다. 그 말씀을 듣는 순간 (목사님이) 꼭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 씨는 지난 2015년 8월 대법원에서 탈세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벌금 40억원을 확정 판결받았다. 2006년 12월 경기도 오산시 임야(林野)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다운계약서를 작성하고 양도소득세를 포탈한 혐의다.

그러나 벌금 중 1억4000만원만 납부하고, 38억6000만원을 내지 않았다. 전씨는 노역장 965일(약 2년 8개월) 유치 처분을 받고서 원주교도소에서 복역한 뒤, 지난해 2월 출소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