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앞둔 '2021 서울모빌리티쇼'…올해 빛낼 신차는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5 07:00

안민구 기자

제네시스 GV70 전기차 공개…벤츠·BMW도 신형 전기차 맞불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공개 예정인 신형 니로 티저 이미지. 기아 제공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공개 예정인 신형 니로 티저 이미지. 기아 제공

국내 최대 자동차 전시회인 서울모터쇼가 '서울모빌리티쇼'로 이름을 바꿔 25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다. 내달 5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행사는 내연기관 중심의 모터쇼에서 '모빌리티' 전반을 다루는 행사로 탈바꿈한 만큼 첨단 기술 중심의 전시회를 비롯해 스타트업 지원과 기술 교류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질 전망이다.
 
24일 서울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는 현대차·기아를 비롯해 아우디·BMW·메르세데스 벤츠 등 10개의 국내외 완성차 업체가 참여 치열한 자존심 싸움을 벌인다.  
 
먼저 현대차·기아는 안방에서 펼쳐지는 만큼 다양한 신차를 대거 공개한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브랜드 및 신차를 바탕으로 전동화 비전을 대중에 소개할 예정이다. 그만큼 전기 세단 아이오닉 6와 대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아이오닉 7 공개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현대차 제공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현대차 제공

제네시스는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GV70 전동화 모델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이 모델은 지난 19일 중국 광저우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바 있다.
 
기아는 전용 친환경 SUV 신형 니로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신형 니로는 2016년 1세대 니로 출시 이후 5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2세대 모델로,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위한 기아의 비전이 담긴 차량이다.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공개 예정인 'iX' 모델. BMW 제공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공개 예정인 'iX' 모델. BMW 제공

국내 완성차에 맞서 수입차들도 신차를 대거 선보인다.
 
BMW코리아는 플래그십 전기 SUV iX를 국내 처음으로 공개한다. iX는 완전히 새로운 기술과 제조 방식을 기반으로 만드는 브랜드 첫 순수 전기 모빌리티다. 크기는 X5 및 X6와 비슷하다. 중형 전기 SUV iX3도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새 차는 지난 2019년 첫 출시 후 2년 만에 부분변경으로 돌아왔으며 전체적인 모습은 신형 X3와 비슷하다.  
 
미니(MINI)는 영국 유명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와 협업해 제작한 콘셉트 모델 MINI 스트립을 아시아 지역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브랜드 첫 순수전기 모델인 뉴 MINI 일렉트릭도 국내 소비자들에게 처음으로 공개하며 MINI의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을 전한다는 계획이다.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공개 예정인 '미니(MINI) 일렉트릭'. 미니 제공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공개 예정인 '미니(MINI) 일렉트릭'. 미니 제공

벤츠코리아는 모든 전시 차량의 라인업을 순수 전기차 모델로만 구성한다. 브랜드 첫 순수 전기 럭셔리 세단 ‘더 뉴 EQS’를 포함해 2종을 국내 최초로 공개하고, 아시아 프리미어 모델 3종도 소개할 예정이다.  
 
이 밖에 마세라티는 르반떼 하이브리드를, 포르쉐는 파나메라 플래티넘 에디션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모빌리티쇼 조직위 관계자는 "신차는 잠정적으로 아시아프리미어 4종, 코리아프리미어 14종 등 약 18종으로 집계됐다"며 "25일 프레스데이에서 신차에 관한 자세한 정보가 공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