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이병학 대표 내정…박준 부회장과 공동 대표 체제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6 14:54

권오용 기자
이병학 대표이사 부사장. 농심 제공

이병학 대표이사 부사장. 농심 제공

농심은 이병학(63) 생산부문장 전무를 대표이사로도 내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부사장으로 승진한 이 대표 내정자는 내년 3월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대표이사로 정식 선임될 예정이다.
 
이 부사장은 충남대 농화학과를 졸업한 뒤 1985년 농심에 입사해 36년간 생산현장에서 근무해온 생산 전문가다.
 
농심 측은 이 부사장이 공장의 자동화와 최첨단 생산 공정 도입에 큰 역할을 했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이 부사장은 2017년 농심 전 공장의 생산을 책임지는 생산부문장 전무로 승진했다.  
 
이에 농심은 박준 부회장과 이 부사장의 공동 대표이사 체제를 구축했다.  
 
지난 3월 별세한 농심 창업주 고 신춘호 회장의 장남인 신동원 회장은 대표이사에서 물러나 그룹 회장직만 맡는다. 신 회장은 지난 7월 부회장에서 회장으로 취임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