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음원 발매 하루 앞두고 내년으로 일정 변경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9 09:52

김진석 기자
효린

효린

씨스타 출신 효린이 신곡 '레인 로우(Layin' Low)' 발매 일정을 내년 1월로 변경했다.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29일 공식 SNS 채널에 '레인 로우(Layin' Low)' 발매 일정이 부득이하게 내년 1월로 변경돼 양해의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30일 오후 6시 발매 예정이었던 효린의 신곡이 더 높은 완성도로 팬 여러분을 찾아뵙기 위해 고심 끝에 발매 일정을 내년 1월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며 '기다려준 팬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 드리며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린다. 12월 22일에 크리스마스 스페셜 싱글로 먼저 인사드리겠다'고 설명했다.
 
김진석 기자 kim.jinseok1@jtbc.co.kr
 


안녕하세요.


브리지입니다.


먼저 효린의 신곡 ‘레인 로우’(Layin' Low)에 뜨거운 관심을 가져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드리며, 신곡 발매일이 부득이하게 변경되어 양해 말씀드립니다.


오는 30일 오후 6시 발매 예정이었던 ‘레인 로우’(Layin' Low)는 더 높은 완성도로 팬 여러분을 찾아뵙기 위해 고심 끝에 발매일을 내년 1월로 연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효린의 ‘레인 로우’(Layin' Low)를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리며, 더욱 완성도 높은 신곡으로 빠른 시일 내에 찾아뵙고 보답하겠습니다.


또한 12월 22일 크리스마스 스페셜 싱글로 팬 여러분께 먼저 인사드리겠습니다.


다시 한 번 효린의 ‘레인 로우’(Layin' Low)를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드리며,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립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