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 '지옥' 박정민 "해외 활동? 전혀 관심 없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30 11:51

박정선 기자
 
박정민

박정민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배우 박정민이 할리우드 진출 욕심이 없다고 밝혔다.  
 
박정민은 30일 오전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저는 해외 활동에 전혀 관심이 없다. 저를 강제 진출시켜줄리도 없다고 생각한다"며 웃었다.
 
이어 "한국에서 잘하고 싶다. 한국에서 잘하다보면 '지옥'처럼 전 세계에 계시는 관객분들이 봐주시지 않을까. 가장 한국적인 것을 잘 만들어서 여기 계신 분들에게 소개해드리는 것이면 몰라도"라고 덧붙였다.
 
또 박정민은 "제가 영어를 잘하는 것도 아니고. 해외에 나갈 욕심은 전혀 없다. 준비를 아예 안 하고 있다"면서 "만약 해외 러브콜이 온다면 말씀드리겠다. 단언하는 것도 무례한 일이니, 단언하진 않겠다. 근데 지금 당장은 관심이 없다"고 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시리즈다. '부산행' 등 자신만의 확고한 세계관을 지닌 연상호 감독의 신작이다. 지난 19일 공개 이후 넷플릭스 전 세계 TV쇼 부문 1위에 오르며 K-콘텐트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박정민은 무너진 세상에서 중심을 잃지 않고 살아가려 애쓰는 배영재를 연기했다. 유아인·김현주·원진아·양익준·김도윤·김신록·류경수·이레 등과 호흡을 맞췄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넷플릭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