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나 찍었냐"…'징맨' 황철순 또 폭행 혐의로 경찰조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30 14:38

헬스트레이너 황철순. [인스타그램 캡처]

헬스트레이너 황철순. [인스타그램 캡처]


유명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징맨’으로 활약한 헬스트레이너 황철순씨가 폭행 등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새벽 황씨가 길에서 만난 행인들을 폭행하고 이들의 휴대전화를 부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황씨는 이날 새벽 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인도에서 휴대전화로 자신을 촬영한 20대 남성 두 명에게 다가가 “나를 찍은 게 맞느냐”고 물었고 두 사람은 “그렇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황씨는 두 사람의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고 이 중 한 명의 얼굴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두 사람의 휴대전화를 뺏어 바닥에 던진 혐의도 있다.

황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임의동행 요구를 거부했다고 한다. 현재 황씨는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황씨와 피해자 모두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조사 뒤 폭행‧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입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황씨는 2015년에도 서울 강남의 한 식당에서 시비가 붙은 30대 남성을 때린 혐의로 이듬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2016년에는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된 바 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