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해 우리는' 최우식X김다미 "'마녀'와는 다른 케미..편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01 14:27

박정선 기자
 
'그 해 우리는'

'그 해 우리는'

 
 
SBS 새 월화극 '그 해 우리는'의 배우 최우식과 김다미가 영화 '마녀' 이후 3년 만에 재회한 소감을 전했다.  
 
최우식은 1일 오후 열린 '그 해 우리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마녀' 때는 대사보다 액션을 주고 받았다. 서로를 어떻게든 이겨야 한다는 감정을 연기했다. 지금은 다른 케미로 만나게 됐다. 경험이 많이 없어서, 김다미에게 궁금한 점도 물어보고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3년이라는 시간이 느껴지지 않을 만큼 편했다"고 밝힌 김다미는 "이 작품에 출연한 이유도, 최웅 역할을 최우식이 맡기로 한 영향이 컸다. 친해질 필요가 없이 첫 촬영부터 편하게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 해 우리는'은 헤어진 연인이 고등학교 시절 촬영한 다큐멘터리의 인기로 강제 소환되면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첫사랑 역주행 로맨스다.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신 보지 말자'로 끝났어야 할 인연이 다시 얽히면서 겪는 복잡 미묘한 감정들을 진솔하게 풀어낸다.  
 
최우식이 자유로운 영혼의 건물 일러스트레이터 최웅 역으로 분하고, 김다미가 쉼 없이 달리는 홍보 전문가 국연수를 연기한다. 두 사람은 영화 '마녀' 이후 3년 만에 재회한다. 또한, 김성철이 인생을 관찰자 시점으로 살아가는 다큐멘터리 감독 김지웅 역을, 노정의가 더 이상 오를 곳 없는 최정상 아이돌 엔제이 역을 맡았다.
 
'그 해 우리는'은 오는 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SBS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