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구보의 하루' 박종환 "권태로운 나날 보내던 중 만난 영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01 18:49

박상우 기자
 
박종환이 촬영을 마치고 변화된 일상에 대해 이야기했다.
 
박종환은 1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소설가 구보의 하루(임현묵 감독)' 언론시사회에서 "나 역시 구보처럼 똑같은 하루, 반복되는 일상을 살아갔다. 어느 때는 다른 날이 하루같이 느껴질 때도 있었다. 그만큼 나 역시 권태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시나리오를 보고 영화를 찍으면서 나를 되돌아보게 됐다. 새로운 걸 느끼지 못하고 지내온 시간들이 많았는데, 이제는 하루를 살더라도 달리 보내려고 하고, 다른 의미를 찾으려고 노력한다"고 밝혔다.
 
또한 "흑백영화이다보니 섬세한 몸짓에 주의를 기울였다. 그만큼 세심한 마음가짐으로 연기를 했고, 순간 순간 무심코 지나가는 작은 동작들에서도 어떤 의미가 생길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소설가 구보의 하루'는 1930년대 한국 모더니즘 소설을 대표하는 박태원 작가의 단편 소설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의 제목과 설정을 빌어 오마주한 영화다. 자신의 작품 세계를 고집하며 글을 쓰는 무명 소설가 구보(박종환)가 하루 동안 사람들을 만나며 새로운 의지와 희망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9일 개봉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