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IS] 곽진영 4년 스토킹한 50대 男 '구속'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02 20:26

조연경 기자
배우이자 사업가 곽진영을 4년간 괴롭힌 50대 남성 스토커가 구속됐다.
 
서울 남부지검은 최근 곽진영을 수년간 괴롭혀 온 A씨를 주거침입, 명예훼손, 업무방해,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영장 전담 판사는 A씨에게 도주와 증 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곽진영 측은 "A씨가 서울남부지검에 구속기소된 게 맞다. 법의 현명한 판단이 다행이다. 저지른 잘못에 합당한, 강력한 처벌을 받길 원한다"며 "곽진영은 현재 가족과 함께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곽진영 측에 따르면 A씨는 4년여 전부터 곽진영과 곽진영의 가족들까지 괴롭혀온 것으로 알려졌다. 주거침입 뿐만 아니라 곽진영과 가족이 운영하는 사업장을 찾아가 업무 방해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곽진영에게 1원씩 총 1140회에 걸쳐 계좌이체를 진행, 통장에 적을 문구에 각종 악의적 메시지를 보내는 등 협박 행위를 일삼았다는 후문이다. 이에 곽진영은 경찰에 접근금지가처분신청, 신변보호 요청 등을 하기도 했지만, A씨는 1인 시위를 하는 등 정신적, 신체적, 물질적 피해를 입혔다.
 
이와 관련 곽진영은 올 초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곽진영은 MBC 공채 20기 탤런트 출신으로 MBC '아들과 딸'에서 종말이 역을 맡아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고향 여수에서 김치 사업을 진행하며 사업가로 활동, 지난해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근황을 알렸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사진=SBS ‘불타는 청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