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지옥' 유아인 "'세계 무대엔 유아인이 제격' 댓글 기분 좋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03 12:02

박정선 기자
 
유아인

유아인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의 배우 유아인이 작품 공개 후 쏟아진 호평에 관해 이야기했다.  
 
유아인은 3일 오전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어떤 한국 분이 유튜브에 남기신 댓글이다. 세계 무대에 올라선 한국 배우들에 대한 인식을 담은 영상이었는데, '그래. 세계 무대에 내놓으려면 유아인이 제격이지'라는 말을 해주신 분이 있었다"며 웃었다.
 
이어 "국가대표가 된 거 같았다. 기분 좋고 부담스럽기도 했다"면서 "연기는 점점 더 어려워진다. 많은 분들이 박수를 워낙 쳐주셔서, 저에 대한 기대치가 너무 높다는 부담이 생겨난다. 실질적으로 조금의 빈틈도 허락하지 않는 것 같은, 칼날 같은 시선도 느껴진다. 정신을 바짝 차리지 않으면 위험할 수있겠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놓았다.
 
또 그는 "주어진 캐릭터가 있고 저는 그걸 소화하는 인물이다. 제가 이해하는 바 근접하게 표현하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작품에서도 핵심적 인물을 연기한 유아인. 그만큼 부담도 컸을 터다. 이에 대해 "즐기면서도 '그 역할을 못해내면 어떡하지'란 부담이 컸다. 많은 장면에 등장해서 자연스럽게 힘을 쌓아가기 어려운 인물이었다. 최소한의 등장만으로 최대치의 긴장감을 만들어야 했다. 정진수가 미스터리에 싸여있어야 하니까. 그다지 등장하지도 않으면서 극 전체에 마수를 뻗치고 있다는 무드를 만들어야했다. 다른 작업보다 훨씬 더 긴장했다. 한신 한신 조금도 실패하고 넘어갈 수 없었다"고 답했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시리즈다. '부산행' 등 자신만의 확고한 세계관을 지닌 연상호 감독의 신작이다. 지난 11월 19일 공개 이후 넷플릭스 전 세계 TV쇼 부문 1위에 오르며 K-콘텐트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유아인은 초자연적인 현상을 신의 의도로 해석하며 혼란에 빠진 세상에 새로운 질서를 부여하려 하는 새진리회 의장 정진수를 연기했다. 박정민·김현주·원진아·양익준·김도윤·김신록·류경수·이레 등과 호흡을 맞췄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넷플릭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