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파격 인사' DS·CE·IM 부문장 모두 교체···김기남 회장 승진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07 10:00

김두용 기자
김기남 DS 부회장이 회장으로 승진했다. 삼성전자

김기남 DS 부회장이 회장으로 승진했다.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대표이사 및 부문장 3명을 전격 교체하며 ‘뉴삼성’을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 김기남 DS 부회장은 회장으로 승진해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을 이끌며 미래기술 개발과 후진 양성을 맡는다.
 
삼성전자는 7일 김기남(DS)·김현석(CE)·고동진(IM) 부문장을 모두 교체하는 2022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회장 승진 1명, 부회장 승진 2명, 사장 승진 3명, 위촉업무 변경 3명 등 총 9명 규모의 인사가 이뤄졌다.

 
이재용 부회장의 사법 리스크와 대외 불확실성 등을 고려해 이들 3인 체제가 당분간 유지할 듯 보였다. 하지만 미국 출장을 다녀오면서 ‘혹독한 현실’가 마주했던 이재용 부회장은 예상을 깬 파격적인 인사가 단행했다. 
 
이재용 부회장의 회장 승진은 이번에 이뤄지지 않았다.  
 
김기남 부회장의 후임인 DS부문장으로는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부사장을 지낸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이 임명됐다. 한종희 소비자가전(CE) 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부회장 승진과 함께 세트 부문장을 맡아 세트(CE/IM) 사업 전체를 이끌게 됐다.
 
한종희 부회장이 CE와 IM을 묶은 세트(SET) 부문장을 맡으며 힘을 받게 됐다. 
 
삼성전자는 “세트 사업 전체를 리딩하는 수장을 맡아 사업부간 시너지를 극대화시킴은 물론 전사 차원의 신사업·신기술 등 미래 먹거리 발국을 통해 세트 사업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기 사업전략 수립을 지원했던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장도 부회장으로 승진하며 안정적인 사업지원과 미래준비에 더욱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게 됐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