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김영철은 똥파리, 말 옮기고 다녀 강호동과 어색해져"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08 08:39



이경규가 김영철이 옮기고 다닌 뒷담화 때문에 강호동과 어색해진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예능 대부 이경규가 출연해 거침 없는 입담을 발산했다.

이날 이상민은 "이 얘기는 큰 문제는 아닌 것 같은데 형님이 가끔 농담으로 뒷담화를 하지 않냐. 영철이한테 호동이 형 뒷담화를 하다가 호동이 형이랑 어색해졌다고 들었다"고 운을 띄웠다.

이에 이경규는 "그건 김영철이 나쁜 놈이다. 걔는 똥파리다. 말을 옮기고 다닌다. 술자리에서 그럴 수 있지 않냐. '호동이는 녹화를 왜 이렇게 길게 하냐' 했다. 근데 그걸 그대로 가서 얘기하더라"라고 지적했다.

이어 "말을 옮기는 게 어디 있냐. 우리는 남을 씹어도 말을 옮기진 않는다. 내가 입 열면 진짜 많다. 연예계 초토화된다. 말 안 옮기는 게 최고다. 맞장구만 쳐주면 된다"며 자신만의 뒷담화 소신을 강조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