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 사라졌던 '폭탄주 이모'…"맥주 수십짝 말다 손 마비"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08 15:19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폭탄주를 화려하고 능숙하게 만드는 영상으로 '쏘맥 이모', '폭탄주 이모'로 불리며 화제가 됐던 함순복(사진) 씨가 활동을 중단했던 이유를 밝혔다.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지난 6일 '쏘맥 아줌마 근황, 녹슬지 않은 기술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함 씨는 영상에서 "팔이 많이 아팠다. 하루에 맥주 수십짝으로 폭탄주를 만들다 보니 직업병이 생겼다"며 "손에 힘을 많이 주다 보니까 간접적으로 다 안 좋아졌다"고 했다. 이어 "나중에 (오른)손이 괴사할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아 수술했는데, 잘못돼 살을 도려냈다"며 "그래서 (폭탄주 제조) 쇼가 안 되더라"고 했다.

함 씨는 "오른손의 회복을 위해 피부 이식 등 추가 수술을 했지만 결과적으로 오른손의 감각을 잃었다"며 "신경이 다 건드려져 감각이 없다"고 고백했다.

이어 "오른손에 감각이 없으니 술을 제대로 따르지 못했다. 술이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혼자 술을 다 뒤집어썼다"며 "사실 장사를 접고 숨어버리려고 했다. 그래도 움직일 수 있을 때 열심히 해야겠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현재 함 씨는 왼손으로 폭탄주를 제조하고 있다고 한다. 그는 "연습하니까 왼손도 되더라"며 "뭐든지 노력하면 된다. 오른손 때문에 큰 공부를 했다"고 했다.

함 씨는 2014년 3월 폭탄주를 독특하게 만드는 영상이 소셜미디어에서 화제가 되며 유명세를 치렀다. 그는 국내 방송과 BBC, CNN, 사우디 알자지라 방송 등에도 출연했다. 현재는 가게 운영과 더불어 유튜브채널 '폭탄주 이모'를 운영하고 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