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포드 더빅레드독' 강아지 영화의 부활…12월 29일 개봉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08 10:32

박상우 기자
모두가 힘든 연말, 거대 댕댕이가 따뜻한 위로를 선사한다.
 
지난 58년간 사랑받은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영화 '클리포드 더 빅 레드 독(월트 베커 감독)'이 '앨빈과 슈퍼밴드: 악동 어드벤처'의 월트 베커 감독부터 '개구쟁이 스머프' 시리즈 각본가, 마블 시리즈 제작진 등 할리우드 최고의 스태프들의 빛나는 협업으로 완성한 따뜻한 메시지를 공개한다.
  
사랑받을수록 커지는 강아지 클리포드와 12살 소녀 에밀리가 운명처럼 만나면서 펼쳐지는 마법 같은 어드벤처 '클리포드 더 빅 레드 독'의 원작 속 클리포드는 모든 일에 긍정적인 친절한 캐릭터로 오랜 시간 아이들의 곁을 지켰다. 
 
이러한 클리포드에 반한 프로듀서 조던 커너는 지난 20여 년간 클리포드의 영화화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 왔고, 이번 '클리포드 더 빅 레드 독'을 통해 그 오랜 소망을 이루게 됐다.
그는 꿈꿔왔던 클리포드의 성공적인 영화화를 위해 함께할 제작진들을 섭외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고, '개구쟁이 스머프 1, 2'로 이미 성공적인 합을 맞춰본 각본가 제이 쉐릭과 데이비드 론에게 각본을, 실사 영화 속 동물 캐릭터들을 잘 녹여낸 '앨빈과 슈퍼밴드: 악동 어드벤처' 감독 월트 베커, 그리고 마블 시리즈 제작진들의 협업을 성사시켰다.
 
영화를 위해 모인 제작진들은 원작 속 에밀리와 클리포드의 무조건적인 사랑이 주는 감동과 그것의 소중함 등 원작의 메시지를 중정에 두고 촬영에 임했다. 각본가 데이비드 론은 "원작에서도 중요하게 다뤄지듯 이 영화의 핵심은 에밀리와 클리포드의 관계다"라며 둘 사이의 존재하는 특별한 유대감을 스토리에 잘 담고자 했다. 
 
월트 베커 감독 역시 "인간과 반려동물 사이에 꾸밈없는 사랑은 놀라운 마법 같은 힘이 있다"고 전하며, 에밀리와 클리포드 사이에는 특별한 마법 같은 유대가 있으며 그 지점을 스크린에 담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또한 "자신을 조건 없이 사랑해주는 클리포드에게 힘을 얻은 에밀리가 세상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스스로를 믿게 됐다. 그러한 장면을 통해 어린 학생들이 자신의 내면 속 강한 힘을 깨닫길 바랬다"라며 이번 작품에 담고 싶던 메시지를 전함과 동시에 이번 연말, 따뜻한 감동으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것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관객들에게 신나는 어드벤처와 감동을 전할 영화 '클리포드 더 빅 레드 독'은 오는 12월 29일 개봉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