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IS] '학폭 의혹' 신기루, 폭로자 "침 뱉고 때리고 욕설까지"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0 22:06

박상우 기자
최근 음담패설 등 방송에서 거친 발언을 일삼아 여론의 뭇매를 맞은 개그맨 신기루가 이번엔 학폭 의혹에 휩쌓였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렸을 때 학폭 가해자가 TV에 나옵니다'라는 제목과 함께 개그맨 신기루를 저격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서 작성자 A씨는 신기루를 지목하며 "중학교 때 내 뺨을 때리고, 침을 뱉고, 후배들까지 시켜서 욕설을 했다.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폭력을 가했다"며 그의 학교 폭력 전력을 폭로했다.
 
A씨는 "시간이 많이 지나서 저뿐만 아니라 가족에게도 귀찮고 힘든 일이 되지 않을까, 혹시 문제가 생겨 남편이나 아이들에게 해가 되지 않을까 고민했다"며 신중함을 기해 해당 글을 작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언제부턴가 신기루가) 팟캐스트에 나오더라. 자기 비하 개그, 음담패설 등을 하면서. 그러더니 '놀면 뭐하니?', '라디오스타'까지 나오는 걸 보면서 더이상 내가 찾아 보지 않아도 보인다. 트라우마가 자꾸 떠오른다"며 글을 적는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신기루의 이름을 특정하지 않고 K로 대신했다. A씨는 "중3이 되면서 K의 괴롭힘이 심해졌다. K는 일진이었고 무리에서 꽤 계급이 높았다. 괴롭힘 수위가 점점 높아지더니 결국 뺨을 때리고 침을 뱉고 후배들을 시켜서 욕설을 했다.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폭력을 당했다"고 털어놓으며 괴로웠던 과거 기억을 고백했다.
 
이에 네티즌들이 댓글을 통해 'K씨가 신기루가 맞는지' 직접 물었고 이에 A씨는 "맞다"고 대답했다. 이어 "(내 말이) 거짓이라면 고소를 당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A씨는 "진짜 제발 눈앞에 안 보였으면 좋겠다. 이 글을 읽고 스스로 안 나왔으면 좋겠다. 자연인으로 반성하며 살아갔으면 좋겠다. 제발 TV에 얼굴 들고 안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강하게 의견을 전달했다.
 
해당 글이 퍼진 후 신기루의 소속사 에스드림이엔티는 여러 매체를 통해 "확인 중에 있다. 해당 글을 작성한 사람과 연락을 취하려고 노력 중이다. 서로 기억이 다른 부분이 있을 수 있어 조심스럽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신기루는 2005년 KBS '폭소클럽'으로 데뷔했다. 이후 오랜기간 무명 생활을 이어오다 팟캐스트, 유튜브 등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후 최근 '놀면 뭐하니?', '라디오스타' 등 공중파 예능까지 출연하며 단숨에 지명도를 높였다.
 
그러나 갑자기 높아진 인기만큼 구설수에도 많이 올랐다. 지난 11월 24일 KBS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상표명을 그대로 발언하는가 하면 수위를 넘나드는 막말과 비속어를 사용, 지상파와 맞지 않는 발언이었다는 청취자들의 지적을 받았다. 열흘 뒤 신기루는 SNS를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올렸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