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단이탈 논란' 조송화 "무단이탈 아냐, 계속 뛰고 싶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0 12:38

배영은 기자
KOVO 상벌위원회에 직접 참석해 소명한 IBK기업은행 조송화. [뉴스1]

KOVO 상벌위원회에 직접 참석해 소명한 IBK기업은행 조송화. [뉴스1]

 
소속팀을 무단 이탈해 계약 해지 위기에 놓인 여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 조송화(28)가 "무단으로 팀을 이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조송화는 10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한국배구연맹(KOVO) 사무국에서 열린 상벌위원회에 변호사 두 명과 함께 참석해 소명한 뒤 "나는 아직 기업은행 소속이다. 선수 생활을 계속하고 싶다"는 입장을 전했다.  
 
조송화의 대리인인 조인선 법무법인 YK 파트너 변호사는 "조송화 선수는 무단으로 팀을 이탈한 적이 없다. 당시 본인의 건강과 선수 생명을 관리해야 하는 '부상' 상황이었다"며 "구단과 감독에게도 그 내용을 알렸다"고 강조했다.  
 
조 변호사는 또 "조송화 선수의 팀 이탈 소식이 처음 전해진 지난달 18일 구단도 언론을 통해 '조송화가 무단 이탈하지 않았다. 몸이 아파서 훈련에 참여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며 "무단 이탈이라는 오해부터 풀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송화는 지난달 12일 KGC인삼공사전이 끝난 뒤 팀 훈련에 합류하지 않았다. 나흘 뒤인 16일에는 페퍼저축은행전이 열리는 광주로 이동하면서 선수단과 동행하지 않고 구단 관계자의 차를 이용했다. 이 경기가 끝난 뒤에도 조송화가 다른 선수들과 별개로 움직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무단 이탈' 논란이 불거졌다.
 
당초 기업은행 구단 관계자는 "조송화가 몸이 아파서 훈련에 참여하지 못한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김사니 당시 코치가 조송화와 함께 이탈했다가 돌아오고, 서남원 전 감독이 "조송화는 내가 질문을 해도 대답을 하지 않는다"고 털어놓으면서 조송화를 향한 비판의 수위가 높아졌다.  
 
조 변호사는 이와 관련해 "조송화 선수는 16일 페퍼저축은행전에 정상 출전했고, 구단에서 제공한 차량을 탔을 뿐"이라며 "경기가 끝난 뒤 (서남원 당시) 감독에게 인사도 하고 갔다"고 거듭 주장했다.  
 
하지만 이후 사태는 일파만파 커졌다. 구단이 서남원 전 감독을 경질했고, 팀에 복귀해 감독대행을 맡았던 김사니 전 코치도 거센 비난에 직면해 사퇴했다. 기업은행은 조송화에 대해서도 "함께할 수 없다"는 방침을 정하고 지난달 22일 KOVO에 임의해지 공시 요청 공문을 보냈다. 다만 조송화가 임의해지에 동의하지 않아 공문이 반려됐다. 기업은행은 결국 KOVO에 조송화 상벌위원회 개최를 요청했다.  
 
조송화는 계약 해지의 원인을 파악하는 상벌위원회에 직접 참석해 "무단 이탈이 아니라 부상에 따른 휴식이었고, 계속 선수로 뛰고 싶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조 변호사도 "조송화 선수는 지금 선수 생활을 계속하고 싶어하고, 자신의 명예를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업은행과 조송화의 결별은 불가피한 수순이지만, 예고된 결말로 가는 과정이 험난하기만 하다. 
 
배영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