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종영 '구경이', 이영애와 김혜준 누가 이길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12 13:47

박정선 기자
 
'구경이'

'구경이'

 
 
 
‘구경이’ 이영애와 김혜준의 최후 대결이 펼쳐진다.
 
JTBC 토일극 ‘구경이’가 12일 종영한다. ‘구경이’는 닮았지만 다른 두 여자, 서로를 잘 알아서 가장 큰 적이 된 탐정 이영애(구경이)와 살인마 김혜준(케이)의 하드보일드 코믹 추적극을 펼쳐왔다. 쫓고 쫓는 대결을 벌였던 이들의 이야기도 드디어 마지막 장을 남겨두고 있어, 그 결말에 관심이 집중된다.
 
앞서 김혜준은 마지막 살인 무대를 꾸몄다. 김혜준의 목적은 김해숙(용국장)에게 생생한 고통을 주는 것이었다. 동시에 김혜준은 죽어 마땅한 나쁜 인간들을 한꺼번에 죽이는 계획도 진행했다. 그러나 이영애가 먼저 움직였고, 김해숙에게 고통을 안기려던 김혜준의 계획은 실패했다. 김혜준을 속인 이영애의 빅 픽처가 짜릿함을 안겼다.
 
여기서 포기한다면 김혜준이 아니다. 마지막 빠져나갈 구멍을 노리는 김혜준과 이를 잡으려는 이영애의 최후 추격이 펼쳐진다. 김혜준은 이영애에게 속았다는 것에 분노하며, 이영애가 반응할 회심의 카드를 내민다. 바로 이영애도 정체를 모르는 인물, 백성철(산타)의 진실을 꺼내는 것.
 
최종회 예고 영상에서 김혜준은 “선생님은 왜 널 아낄까? 네가 어떤 애인지도 모르면서”라고 말하며, 백성철에게 총을 겨누는 모습으로 살벌함을 자아낸다. 눈물이 고인 이영애의 모습은 이곳에서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졌음을 짐작하게 한다. 과연 백성철의 정체는 누구이고, 이영애는 어떤 선택을 할까. “산타 씨가 죽느냐. 선생님이 죽느냐”라는 김혜준의 말이 역대급 긴장감을 예고한다.
 
날뛰는 김혜준에 맞서 이영애가 해야 할 것들이 또 있다. 김혜준의 함정에 빠진 타깃들을 무사히 탈출시키는 것. 과연 이영애는 김혜준을 살인 무대에서 내려오게 만들고, 그를 잡을 수 있을까. 김혜준뿐 아니라, 흑막의 보스 김해숙의 결말은 어떻게 될까. “죽여도 되는 거죠?”라고 묻는 김혜준에게 들려주는 이영애의 답은 무엇일까. 이상하고 특별한 드라마 ‘구경이’. ‘구경이’다운, ‘구경이’스러운, ‘구경이’가 들려주는 마지막 메시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구경이’ 최종회는 1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